[현장] '돈' 류준열 "카드 회사 아르바이트 경험 살려"
[현장] '돈' 류준열 "카드 회사 아르바이트 경험 살려"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2.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서울 CGV 압구정에서 진행된 영화 '돈' 제작발표회에서 류준열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사진=안인성 기자<br>
11일 서울 CGV 압구정에서 진행된 영화 '돈' 제작발표회에서 류준열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사진=안인성 기자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영화 '돈'의 주연배우 류준열이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진행된 영화 '돈' 제작보고회에서 "여의도 증권가에서 아르바이트 한 경험이 연기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돈'은 부자가 되고 싶었던 신입 주식 브로커 '일현'(류준열)이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극 속 여의도에 입성한 신인 주식 브로커 조일현을 연기한 류준열은 "직장 생활을 한 적은 없지만 실제로 여의도 증권사 골목에 있는 큰 카드 회사에서 아르바이트를 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하철에서 나와 목걸이에 출입증을 찍고 점심 먹었던 기억이 난다. 두시부터 네시까지 졸음이 쏟아졌던 기억도 떠오른다"고 전했다.

류준열은 개봉 중인 영화 '뺑반'에 이어 연이어 관객을 찾는다. 그는 "굉장히 떨린다. '뺑반'과는 다른 새로운 인물 '조일현'으로 관객들을 만나게되서 기대된다. 빨리 찾아뵙고 싶다"고 개봉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