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석-백하륜, 몽골 울란바토르 한글학교에 교육물품 기증
서경석-백하륜, 몽골 울란바토르 한글학교에 교육물품 기증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8.12.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글 공부방 지원 프로젝트'를 함께 펼치고 있는 서경덕 교수, 방송인 서경석, (주)지엘피앤피의 백하륜 대표

[인터뷰365 이수진 기자] 전 세계 주요 도시에 '한글 공부방 지원 프로젝트'를 진행중인 방송인 서경석과 백하륜 지엘피앤피 대표가 몽골 울란바토르 내 토요한글학교에 교육물품을 기증했다고 24일 밝혔다.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의 기획으로 진행하는 '해외 한글 공부방 지원 프로젝트'는 재외동포들이 직접 운영하는 한글 교육시설에 부족한 교육물품을 기증하는 캠페인이다.

이번에는 한류문화 및 한국어 교육 열풍이 불고 있는 몽골의 중심지인 울란바토르에 위치한 토요한글학교에 노트북 및 코팅기 등 기자재와 한글교재 및 학용품 등 다양한 교육물품을 기증했다.

특히 몽골 토요한글학교에는 한국인 학생들 뿐만이 아니라 20여명의 몽골인 학생들도 함께 한글공부를 하고 있어 더 의미있는 기증이 됐다.

이번 일을 진행한 서 교수는 "재외동포들이 운영하는 한글 교육시설을 자주 방문해 봤는데, 시설이 열악해 어려움을 겪는 곳이 꽤 있어서 한글교육에 필요한 기자재를 지원하고자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번 일을 후원한 백하륜 대표는 "재외동포 3,4세들 중에는 한국어를 잘 못해 한인 커뮤니티에서 운영하는 한글학교를 통해 배우는 경우가 많은데, 이들이 좀 더 쉽게 한글을 배울수 있도록 앞으로도 꾸준히 후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서경석은 "향후 재외동포들이 운영하는 한글 교육시설 뿐만이 아니라 외국인들 스스로가 자발적으로 운영하는 '한글 스터디 모임'까지도 확대하여 지원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들은 일본 교토의 한글 공부방 지원을 시작으로 상파울루, 토론토, 호치민, 타슈켄트, 테헤란, 아바나 등 전 세계 20여개의 주요 도시 한글 공부방을 지금까지 지원해 왔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