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비수기 극장가 공식 깬 '보헤미안 랩소디', '완벽한 타인'...비수기 시장 성장세
가을 비수기 극장가 공식 깬 '보헤미안 랩소디', '완벽한 타인'...비수기 시장 성장세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8.12.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헤미안 랩소디' 흥행으로 활짝 웃은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출처=영화진흥위원회 '2018년 11월 한국영화산업 결산'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11월은 극장가 비수기로 불린다. 그런데 올해는 11월 전체 관객 수가 전년 동월 대비 30%이상 증가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와 '완벽한 타인'이 가을 비수기 쌍끌이 흥행을 이끈 덕분이다.  

13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018년 11월 한국영화산업 결산'에 따르면 11월 전체 관객 수는 전년 동월 대비 30.3%(399만 명) 증가한 1715만 명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9.5%(410억 원) 늘어난 1449억 원을 나타냈다. 이는 11월 전체 관객 수와 매출액으로는 역대 최고치다.

관객수의 성장은 '보헤미안 랩소디'와 '완벽한 타인'이 11월 한 달간 각각 531만 명과 473만 명을 동원하며 쌍끌이 흥행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같은 날 또는 같은 주에 개봉한 2편의 영화가 흥행에 성공하는 이른바 쌍끌이 흥행은 주로 성수기에 나타나는 현상이었다. 그 이유는 관객이 급증하는 성수기는 극장가의 파이가 크기 때문에 경쟁작들이 동 시기 개봉하는 것에 따른 리스크가 크지 않기 때문이다.

영화&nbsp;‘보헤미안&nbsp;랩소디’ 스틸 컷/사진=이십세기폭스코리아<br>
영화&nbsp;‘보헤미안&nbsp;랩소디’ 스틸 컷/사진=이십세기폭스코리아 

그런데 올해는 이례적으로 성수기가 아닌 가을 비수기에 쌍끌이 흥행에 성공한 영화들이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보헤미안 랩소디'와 '완벽한 타인' 뿐 아니라 10월 3일 동시 개봉한 '베놈'(누적 388만 명)과 '암수살인'(누적 376만 명)까지 쌍끌이 흥행에 성공한 바 있다. 비수기 쌍끌이 흥행은 비수기 시장의 성장을 단적으로 드러내는 사건이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특히 전설의 그룹 '퀸'의 스토리를 담은 '보헤미안 랩소디'는 신드롬이라 불릴 정도로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박스오피스 모조(Box Office Mojo)에 따르면 이 영화는 지난 12월 2일 집계 기준 북미와 영국 다음으로 한국이 높은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이 영화가 유독 한국에서 인기를 얻은 이유는 한국 관객이 선호하는 실화 영화이자 음악 영화라는 점에 있다.

곽서연 영화정책연구원 연구원은 "'보헤미안 랩소디'는 록그룹 퀸에 대한 향수를 지닌 중장년층 여성 관객이 초반 흥행을 견인하고, 이후에 빠른 입소문을 바탕으로 20대~30대 관객층이 합류하며 박스오피스 역주행을 가능케 했다"고 분석했다. 

'완벽한 타인'의 경우는 근래의 주류 코미디가 남성 서사였던 것과 달리 이 영화는 '여성'과 '감성'을 부각시켰고, 이에 화답한 여성 관객층의 지지가 흥행의 밑바탕이 됐다는 설명이다. 

74만 명으로 흥행 순위 5위에 오른 '국가부도의 날' 역시 여성 캐릭터가 극을 이끄는 영화인데, 이처럼 올 가을 비수기에는 여성 캐릭터 비중이 큰 한국영화들이 여성 관객층의 지지를 얻으며 선전했다. 여성 관객층의 티켓 파워가 돋보였던 11월이었다.

'보헤미안 랩소디'(531만 명)의 흥행으로 이 영화를 배급한 이십세기폭스코리아(주)가 관객 수 531만 명, 관객 점유율 30.9%로 배급사 순위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완벽한 타인'(473만 명) 등 5.5편을 배급한 롯데컬처웍스(주)롯데엔터테인먼트는 관객 수 474만 명, 관객 점유율 27.6%로 2위에 올랐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