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이순재 '베스트 스타상' 남우주연상 "수명이 다할 때까지 더욱 열심히 뛰겠다"
[현장] 이순재 '베스트 스타상' 남우주연상 "수명이 다할 때까지 더욱 열심히 뛰겠다"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8.12.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영화배우협회 '대한민국 베스트 스타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이순재/사진=인터뷰365
한국영화배우협회 '대한민국 베스트 스타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이순재/사진=인터뷰365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배우 이순재가 영화 '덕구'로 대한민국 베스트 스타상에서 베스트 남자 주연상을 수상했다.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제7회 2018 대한민국 베스트 스타상 시상식이 개최됐다.

첫 번째 수상자로 무대에 오른 이순재는 "영화배우협회에서 주는 상이라 더 의미가 깊다. 사실 나는 상하고 인연이 별로 없는 사람이다. 영화를 100여편 찍었는데 대종상을 한 번도 못 받았다. 받을만 했을 텐데"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옛날 우화같은 이야기지만 한때 영화배우와 TV 탤런트를 구분했다. 그 시절에 노미네이트가 됐는데 안주더라. 나중에 영화진흥공사에서 대종상 특별 남우주연상을 만들어줬다. 그 이후에 처음 타는 상이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또 "신영균 명예회장에게 상을 받아 더욱 뜻깊다. 앞으로도 수명이 다할 때까지 열심히 하라는 격려의 상으로 알고 더욱 열심히 뛰겠다"고 덧붙였다.

7회를 맞이한 시상식은 ㈔한국영화배우협회가 주최하며 올해부터 '대한민국 톱스타상'에서 '대한민국 베스트 스타상'으로 명칭을 변경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