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차 세계한상대회' 23일 개막...60여개국 내외동포 경제인 3500여 명 참여
'17차 세계한상대회' 23일 개막...60여개국 내외동포 경제인 3500여 명 참여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8.10.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인천광역시 송도컨벤시아에서 개막한 '제17차 세계한상대회' 개막식/사진=재외동포재단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전 세계 재외동포 경제인이 한자리에 모이는 '제17차 세계한상대회'가 23일 인천광역시 송도컨벤시아에서 개막했다. 

‘하나된 한상, 함께 여는 대한민국’이라는 슬로건 아래 전 세계 60여 개국에서 3500여 명이 참석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모국과 동포사회 간 경제교류 확대와 한상 네트워크 활성화를 통한 상생발전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와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이날 개회식에는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박기출 대회장 등 주요 인사와 해외 한상 및 국내 경제인 등 1500여명이 참석했다.

한우성 이사장은 개회선언을 통해 “여러분의 애정과 노력이 전 세계에 폭 넓은 한상 네트워크를 탄생시킨 것”이라며 “이번 한상대회를 통해 한상의 본연에 대한 모습을 다시 한 번 찾아보고, 모국에 보다 많이 기여하는 한상의 모습이 진솔하게 전달될 수 있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어 박기출 대회장(싱가포르 PG홀딩스그룹 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2002년, 지구촌 곳곳에 흩어져 있던 동포 경제인들이 한데 모여 결성된 한상대회가 벌써 17년차에 접어들며 명실공이 740만 한민족 네트워크의 대명사로 자리매김했다”며 “이번 17차 한상대회가 모국과 함께 상생하는 한상 네트워크 비전을 만들어가고 결속된 한상네트워크의 내실을 다지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상대회는 25일까지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된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