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음악의 거장' 사카모토 류이치,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선정
'영화 음악의 거장' 사카모토 류이치,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선정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8.08.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카모토 류이치/사진=부산국제영화제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영화 음악의 거장으로 불리는 사카모토 류이치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은 매해 아시아영화 산업과 문화 발전에 가장 출중한 업적을 남긴 아시아 영화인 및 단체에 수여하는 상이다.

사카모토 류이치는 1978년 YMO(Yellow Magic Orchestra)로 데뷔, 선구적인 전자음악과 일렉트로 힙합을 제시했다. 

이후 록 음악과 오페라를 비롯한 클래식까지 경계를 확장해왔으며, '전장의 크리스마스'(1983)를 계기로 영화음악의 세계에 뛰어들었다. 

'마지막 황제'(1986)로 1987년 아시아인으로서는 최초로 아카데미 음악상을 수상했으며 '마지막 사랑'(1990)과 '리틀 부다'(1993)로 골든글로브와 영국영화아카데미상의 영예를 안으며 영화음악의 거장으로 자리매김했다. 

2014년 중인두암 진단을 받았으나 복귀작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2015)로 골든글로브상, 그래미상 후보에 선정된 데 이어 '남한산성'(2017)과 2019년 공개예정인 '안녕, 티라노 : 영원히, 함께' 등 꾸준한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사카모토 류이치는 올해로 음악 인생 40주년을 맞이했다.

영화제 측은 "사카모토 류이치는는 세계영화사에 길이 남을 음악가로서 뿐 아니라, 다양한 사회 이슈와 현안에 적극적인 목소리를 내는 예술가로서 대중으로부터 깊은 존경과 사랑을 받고 있다"며 "그의 음악과 인생에 대한 존경과 예우를 담아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전했다. 

한편 오는 10월 4일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에서 열리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식에서는 데뷔 40주년이기도 한 뜻깊은 해를 맞아 사카모토 류이치의 개막 공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