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현장] '영평상' 신인감독상 '벌새' 김보라 감독 "기적같이 느껴져"
[365현장] '영평상' 신인감독상 '벌새' 김보라 감독 "기적같이 느껴져"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11.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벌새' 포스터/사진= 엣나인필름
영화 '벌새' 포스터/사진= 엣나인필름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전 세계를 뒤흔든 영화 '벌새'의 김보라 감독이 제39회 영평상 신인감독상을 받았다.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 KG 타워 하모니홀에서 열린 제39회 영평상 시상식에서 김보라 감독은 "큰 상을 받게 돼 정말 감사하다"며 "상을 받을 때마다 포기하지 말고 영화를 사랑하고 있다는 걸 부끄러워하지 말고 당당하게 표현할 수 있는 기회와 공간을 열어주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제9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신인예술인상 수상자 김보라 감독/사진=인터뷰365
제9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신인예술인상 수상 당시 김보라 감독/사진=인터뷰365

이어 "마음을 다해서 만들었던 영환데 사람들에게 닿는 것이 큰 기적같이 느껴진다"며 "올해 한국 영화 100주년인데 뜻깊은 해에 상을 받게 돼 정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85명의 회원들이 활동하는 한국영화평론가협회는 10대 영화 작품으로 '기생충', '벌새', '극한직업', '엑시트', '군산', '완벽한 타인', '김군', '미성년', '강변호텔', '생일'을 선정했다.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