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글로벌 브랜드 가치 ‘600억 달러’ 돌파...애플 '2342억 달러' 1위
삼성전자, 글로벌 브랜드 가치 ‘600억 달러’ 돌파...애플 '2342억 달러' 1위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10.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글로벌 100대 브랜드' 순위/사진=인터브랜드
2019년 '글로벌 100대 브랜드' 순위/사진=인터브랜드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삼성전자가 애플, 구글, 아마존 등에 이어 ‘글로벌 100대 브랜드(Best Global Brands)’ 순위 6위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17일(미국 현지시간)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 인터브랜드(Interbrand)가 발표한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서 브랜드 가치가 사상 최대인 611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인터브랜드는 △기업의 재무 성과 △고객의 제품 구매 시 브랜드가 미치는 영향 △브랜드 경쟁력 등을 종합 분석해 브랜드 가치를 평가하고 있다.

올해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는 지난해 599억 달러보다 2% 상승해 처음으로 600억 달러를 돌파했다. 순위는 6위로 지난해와 동일하다. 2016년에 518억 달러(7위)로 500억 달러를 돌파한 후, 3년 만에 600억 달러를 돌파했다. 2012년 9위로 처음 10위권에 오른 이후 꾸준히 브랜드 가치와 순위가 상승하고 있다. 10년 전인 2009년 대비, 브랜드 가치가 250%나 상승했다.

인터브랜드는 삼성전자가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라이프스타일 TV ‘더 세로(The Sero)’, ‘비스포크’ 냉장고 등 제품 혁신을 계속 이어가고, △5G∙AI∙IoT∙전장 등 미래 선도 기술 분야에서 지속적인 발전 가능성이 있고, △메모리 반도체 업계에서 확고한 1위 자리를 유지하며 기술 리더십을 이어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외 국내 기업으로는 현대차가 140억 달러(36위)를, 기아차는 60억 달러(78위)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