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음저협, 해외 저작권료 140% 성장..."BTS, 블랙핑크 등 K-POP 위상 덕"
한음저협, 해외 저작권료 140% 성장..."BTS, 블랙핑크 등 K-POP 위상 덕"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9.09.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음악저작권협회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이하 한음저협)는 올해 8월까지 해외 저작권 사용료로 약 113억원을 징수해, 지난해 대비 140%의 성장을 이뤘다고 밝혔다.

한음저협 관계자는 "BTS, 블랙핑크 등 국내 아티스트들의 음악이 전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고 국내 아티스트들의 해외 공연도 지속되고 있다"며 "해당 부서에 전문 인력을 배치하고 강화된 해외 음악 사용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K-POP에 대한 저작권료 징수의 누락을 줄이고자 노력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음저협은 국내 최대 저작권 신탁관리 단체이자 3만 2000여 음악 저작권자들의 저작 재산권을 관리하고 있다. 지난해 총 징수액 2037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올해 5월에는 저작권 신탁 단체의 UN이라 불리는 CISAC(국제저작권관리단체연맹)의 이사국 단체로 선출되어 프랑스, 영국, 미국 등 20개 단체와 함께 국제 저작권 동향에도 직접적인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홍진영 한음저협 회장은 “전 세계인들이 우리의 음악을 듣고 즐기고 있는 지금의 현상이 매우 자랑스럽고 뜻 깊게 생각한다“며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좋은 음악을 만들어 준 우리 작가들의 노고가 있었기에 이 모든 것이 가능했다”고 밝혔다.

이어 “작가들의 권리가 올바로 지켜질 수 있도록 협회는 해외에서 발생하는 음악 저작권 사용료 징수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국내에서 이용되는 해외 음악도 잘 관리해 해외작가들의 권익 보호에도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