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안재현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근거 없는 소문 확산...법적 조치 취할 것"
구혜선·안재현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근거 없는 소문 확산...법적 조치 취할 것"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8.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혜선 안재현/사진=tvN
구혜선 안재현/사진=tvN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이혼 소식을 전한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이하 HB)가 공식 입장을 밝혔다.

HB 측은 지난 19일 "당사는 최근 소속 배우 두 사람에게 개인사 부분에 대한 의논 요청을 받았고 원만하고 평화로운 결론을 위해 실무적인 조언을 해주었다. 하지만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고 입장의 차이가 있는 일을 조언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누구보다 두 사람의 이별을 원하지 않는 입장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결국 평행선에 있던 두 사람의 마음이 내린 결론에 안타까운 마음이었다. 다행히 최대한 같이 일하는 다른 분들에게, 또 서로가 서로에게 폐를 끼치지 말자라는 부분은 당사 및 두 사람이 같았다"고 밝혔다.

또 "현재 당사의 역할은 두 사람이 이 일을 잘 딛고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서 잘 지내는 데 보탬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되어 일일이 시시비비를 가리고 대응하는 것에 조심스럽다. 그리고 그것이 현재까지도 두 사람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전혀 사실이 아닌 일들이 추측되고 회자되는 것은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전했다.

HB 측은 "사실이 아닌 일들은 밝혀지기 마련이라는 생각이고 당사가 두 사람의 소속사임으로 앞으로 두 사람 각자의 입장을 대변하기 힘든 게 현실이다. 하지만 당사는 파악하고 있는 한 사실에 근거해 입장을 밝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사실이 아닌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고 여러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SNS 등에 소속 배우 및 당사 대표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및 악성 댓글 등의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그 어떤 합의나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며 엄중하게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