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사용자와 함께 젊은 ‘부리 글꼴’ 만든다
네이버, 사용자와 함께 젊은 ‘부리 글꼴’ 만든다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9.08.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리 글꼴과 민부리 글꼴의 차이 / 제공 – 네이버문화재단
부리 글꼴과 민부리 글꼴의 차이/ 제공=네이버문화재단

[인터뷰365 이수진 기자] 네이버가 디지털 환경에 맞춰 한글꼴의 원형을 잇는 화면용 ‘마루 부리 글꼴’을 개발한다고 1일 밝혔다.

프로젝트 초기 단계부터 한글 사용자와 함께 한글꼴의 의미와 방향을 고민하고 새로운 화면용 글꼴을 설계해 나간다는 게 큰 뼈대다. 2018년 10월 한글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시작한 ‘마루프로젝트’의 일환이다.

​‘마루’는 한글 글꼴의 현대적 원형을 잇는 줄기라는 의미에서 지은 명칭이다.

안상수 한글 타이포그래피 디자이너와 일반 한글 사용자가 함께 새로운 화면용 ‘마루 부리 글꼴’을 설계할 예정이다. 

‘마루 부리 글꼴’ 디자인은 크게 확장성, 가독성, 유용성 3가지 기준으로 설계할 예정이다. 그동안 전통적 의미에서 해석되던 부리의 개념을 확장하여 새로운 미감과 안정감을 담는다. 또한 스마트폰에서 긴 글을 잘 읽을 수 있도록 화면에 알맞고 눈이 편안한 글꼴 형태와 구조로 가독성을 높인다.

또 다양한 포맷 지원하여 한글 사용자의 유용성을 향상시킬 젊은 ‘마루 부리 글꼴’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마루 부리 글꼴은 2021년 일반 한글 사용자들에게 무료로 배포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2018년부터 동아시아 문화권의 글꼴 현황 분석과 화면용 글꼴 형태 및 공간 분석을 진행해왔다. 오는 8월부터는 사용자와 함께 하는 다양한 워크숍, 세미나, 경험 평가를 위한 사용자 모집 공고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마루프로젝트는 사용자들의 의견을 글꼴 디자이너와 공유하며 글꼴에 반영해가는 새로운 방식을 선보인다. 네이버는 매월 한글한글 아름답게 홈페이지에 사용자와 함께 만드는 마루 부리 글꼴의 설계 과정을 꾸준히 기록해 나갈 예정이다.

​안상수 마루프로젝트 디렉터는 “종이에서 화면으로 미디어 환경이 바뀐 오늘날, 다양한 기술과 매체 변화에 적응하는 새로운 개념의 글꼴 설계 방식이 필요하다”면서 “마루프로젝트는 세종의 정신과 최정호의 미감, 미래 한글 사용자를 올곧게 잇는 화면용 부리 글꼴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