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이재현 회장, "영화 '기생충', 문화로 국격 높여...독보적 콘텐츠 제작에 주력할 것"
CJ 이재현 회장, "영화 '기생충', 문화로 국격 높여...독보적 콘텐츠 제작에 주력할 것"
  • 이은재 기자
  • 승인 2019.07.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365 이은재 기자] 이재현 CJ 회장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에 대해 "전 세계에 한국 영화의 위상과 가치를 알리고 문화로 국격을 높였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향후 차별화된 문화 콘텐츠 제작에도 주력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CJ그룹은 이 회장이 23일 CJ ENM의 업무보고 과정에서 '기생충'을 투자 배급한 CJ ENM 임직원의 노고를 치하하며 이 같은 소감을 전했다고 밝혔다. 

영화 '기생충'은 올해 5월 한국 영화 최초로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았으며, 지난 22일 10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작품성과 흥행성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는 평을 받았다. 또 203개국에 판매되면서 역대 한국영화 최다 해외 판매 기록을 수립하고, 프랑스 박스 오피스 1위를 차지하는 등기념비적인 기록을 연이어 쏟아내고 있다.

이 회장은 "'문화가 없으면 나라가 없다'는 선대 (이병철) 회장님의 철학에 따라 국격을 높이기 위해 20여년간 어려움 속에서도 문화 산업에 투자했다"며 "우리나라 젊은이들의 끼와 열정을 믿고 선택했던 그 판단이 틀리지 않았음을 확신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기생충'과 같이 최고로 잘 만들면 세계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다"면서 "영화와 음악, 드라마 등 독보적 콘텐츠를 만드는 데 주력해 전 세계인이 일상에서 한국 문화를 즐기게 하는 것이 나의 꿈"이라고 밝혔다.

 CJ는 지난 95년 신생 헐리우드 스튜디오였던 드림웍스에 투자하면서 영화 사업을 시작한 이후 칸 영화제에만 총 10편의 영화를 진출시키는 등 한국영화를 세계 시장에 알리는데 선봉장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봉준호 감독과는 ‘살인의 추억’을 시작으로 기획단계부터 세계시장을 염두에 두고 제작됐던 ‘설국열차’, 칸 영화제 수상의 영예를 안긴‘기생충’까지 총 4편의 작품을 함께 해왔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