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 대학생 286명 한국 방문...3·1 만세운동 현장 찾는다
재외동포 대학생 286명 한국 방문...3·1 만세운동 현장 찾는다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7.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아 역사 체험 프로그램 시행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2019 재외동포 대학생 모국연수가 오는 7월 9일부터 7박 8일 간 개최된다고 9일 재외동포재단이 밝혔다. 

올해는 39개국 444명이 참여한다. 재외동포 286명, 국내참가자 158명이다.

이들은 3·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5개 도시(부산, 안동, 순천, 공주, 서울)의 3·1 만세운동 현장을 찾고, 변화된 대한민국의 역사와 문화, 삶의 현장을 직접 체험한다.

또 세계한인대학생 평화토론대회를 개최하여 최근 한반도 평화 이슈를 언어권별로 나눠 한인 대학생들의 솔직한 이야기를 듣게 된다.

토론 주제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대북제재 해제와 비핵화의 관련성'이다.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지금보다 더 많은 동포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행사는 재외동포 차세대에게 한민족의 정체성을 심어주고 국내외 차세대간의 유대감을 증진하기 위해 2001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