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원희, 시원 달콤한 청량한 미소로 더위도 잊게해
고원희, 시원 달콤한 청량한 미소로 더위도 잊게해
  • 박규리 기자
  • 승인 2019.06.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원희/사진=고원희 SNS
고원희/사진=고원희 SNS

 

[인터뷰365 박규리 기자] 영화배우 고원희가 자신의 일상을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고원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언니의 사랑에 몸 둘 바를 모르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고원희는 환한 미소를 지으며 셀카를 찍어 묶음 머리 스타일과 깨끗한 메이크업으로 순수한 미모를 한층 돋보이게 했다.

고원희는 2011년 영화 '섬집아기'를 통해 배우로 데뷔했으며, 1994년생으로, 올해 만 24세다
.
한편, 고원희는 KBS2 드라마 '퍼퓸'에서 민예린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