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등 2금융권에도 'DSR 규제' 적용...대출 깐깐해진다
저축은행 등 2금융권에도 'DSR 규제' 적용...대출 깐깐해진다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6.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시중은행에 이어 저축은행, 상호금융, 보험·카드사, 2금융권 가계대출에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17일부터 도입된다. 이에 따라 2금융권은 DSR기준을 맞추기 위해 대출 심사를 깐깐하게 할 것으로 보이면서 대출 문턱이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17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이날 '제2금융권 DSR 관리지표 도입방안'이 시행된다. 

DSR은 대출자 소득에서 모든 대출의 원금과 이자 상환액이 차지하는 비율로, 이번 방안에 따르면 업권별로 DSR관리 지표 수준을 차등화시켰다.

은행권의 경우 지난해 10월부터 DSR규제를 적용하고 있다. 신한·우리·KB국민·KEB하나은행 등 시중은행은 오는 2021년 말까지 평균 DSR을 40%로 낮춰야 한다.

이는 은행이 빌려준 가계 대출 총액의 원리금 상환액이 전체 대출자 소득의 40%를 넘지 않아야 한다는 의미다. 만약 연 소득이 4000만원인데 한해 원금과 이자 상환액이 2000만원 이라면 DSR은 50%가 된다. 

농협, 수협, 신협 등 상호금융조합은 평균 261.7%인 DSR을 2021년 말까지 160%로 낮춰야 한다. 

저축은행은 평균 111.5%인 DSR을 2021년까지 90%로, 보험사는 73.1%에서 70%로, 카드사는 66.2%에서 60%로 조정해야 한다. 

이에 따라 빚이 많거나 소득 증빙이 어려운 경우 대출 받기가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금융당국은 "이번 DSR규제 시행으로 2금융권에서의 대출이 급격히 위축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