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이 나우] 배우 유지태, 선행 활동으로 나눔 문화 확산 기여
[인터뷰이 나우] 배우 유지태, 선행 활동으로 나눔 문화 확산 기여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5.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유지태/사진=인터뷰365 DB
배우 유지태/사진=인터뷰365 DB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배우 유지태가 꾸준한 선행 활동으로 주목받고 있다. 

월드비전 홍보대사로 전 세계 아이들에게 나눔을 전하며 꾸준한 선행 활동을 이어온 유지태는 지난 29일 월드비전과 KGC인삼공사의 아프리카 르완다 식수위생사업 '#홍이야 부탁해 시즌2' 캠페인 협약식에 참석해 많은 이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MBC 드라마 '이몽'에서 의열 단장 '김원봉' 역을 맡아 섬세하고 무게감 있는 연기를 선보이는 그가 바쁜 일정 속에서도 기부 프로젝트에 동참하며 선한 영향력을 전하고 있다.

유지태는 그동안 강원도 산불 피해 지역 이재민을 위한 기부, 국내 저소득 가정 후원, 니제르, 남수단, 미얀마에 학교 건축, 아이티 지진 피해 복구를 위한 기부 등 국내외 도움이 필요한 곳에 온정의 손길을 건넸다. 

그러는가 하면, 저예산 독립영화의 업적을 기리기 위한 시상식인 '들꽃영화상' 기부를 비롯해,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와 비영리 시네마테크 전용관인 서울아트시네마에 후원하는 등 영화인으로서 한국 영화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과 KGC인삼공사의 '아프리카 르완다 식수위생사업' 지원 협약 행사에 참석한 유지태/사진=월드비전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과 KGC인삼공사의 '아프리카 르완다 식수위생사업' 지원 협약 행사에 참석한 유지태/사진=월드비전

이처럼 다방면에서 나눔 문화 확산에 힘쓰고 있는 그와 함께하는 ‘#홍이야 부탁해 시즌2' 캠페인은 아프리카 르완다의 식수위생사업 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다양한 기부 형태로 구성돼 있으며, 누구나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참여형 프로그램으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유지태는 "뜻깊은 캠페인에 함께 함으로 아프리카 아이들을 돌아보고, 그들의 꿈을 응원하는데 동참할 수 있게 되어 기쁘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르완다 서부 지역은 산악 지형으로 인해 깨끗한 물에 대한 접근성이 떨어져 지역 주민과 아동들이 물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우리의 작은 관심과 따뜻한 마음이 모이면 르완다 아이들과 지역 주민에게 큰 힘이 될 수 있는 만큼 많은 분들이 캠페인에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