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포토] '어벤져스4' 내한한 주역들 "'엔드게임'은 '어벤져스' 시리즈의 결정체"
[365포토] '어벤져스4' 내한한 주역들 "'엔드게임'은 '어벤져스' 시리즈의 결정체"
  • 사진팀
  • 승인 2019.04.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어벤져스:엔드게임' 내한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할리우드배우 브리 라슨(사진왼쪽부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레너가 간담회 현장에서 선물로 받은 기념품을 들어보이고 있다./사진=인터뷰365

'어벤져스4'의 주역들이 15일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진행된 '어벤져스:엔드게임' 내한 기자 간담회에 참석했다.  

원년멤버인 '아이언맨'의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 '호크아이' 제레미 레너를 비롯, '캡틴 마블'로 새롭게 어벤져스에 합류한 브리 라슨이 이번 내한에 함께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지난 2015년 '어벤져스:에이지 오브 울트론'이후 4년만의 방한이자, 네 번째 내한이다. 제레미 레너와 브리 라슨은 첫 내한이다. 

아울러 마블 스튜디오의 수장 케빈 파이기 대표, 트린 트랜 프로듀서, '어벤져스:인피니티 워'와 '어벤져스:엔드게임' 연출을 맡은 안소니 루소, 조 루소 감독 형제도 한국을 찾았다. 

15일 '어벤져스:엔드게임' 내한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마블 스튜디오의 수장 케빈 파이기 대표, 트린 트랜 프로듀서, 조 루소 감독, 안소니 루소 감독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인터뷰365

'어벤져스:엔드게임'은 2008년 '아이언맨'을 시작으로 10년간 대장정을 이어온 어벤져스 시리즈의 최종편이다. 지난해 개봉해 역대 한국 외화 흥행 2위에 올랐던 '어벤져스:인피니티 워'의 후속작으로, 지구의 마지막 희망이 된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리고 있다. 

 북미와 한국에서 각각 26일 24일 개봉된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