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뱅크샐러드와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약...빅데이터와 오픈API 활용
우리은행, 뱅크샐러드와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약...빅데이터와 오픈API 활용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3.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이 데이터 기반의 자산관리 플랫폼 뱅크샐러드와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데이터 금융 환경 조성 MOU’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우리은행과 뱅크샐러드는 양사의 빅데이터 인프라와 기술력을 활용하여, 금융 데이터에 기반한 고객 맞춤형 상품과 서비스를 공동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뱅크샐러드는 기존의 금융을 데이터로 해석한 핀테크 서비스로 2030세대로부터 주목받고 있다”며, “이번 협약은 우리은행이 지향하는 디지털 혁신을 구체적으로 제시하는 동시에 국내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뱅크샐러드 역시 우리은행과의 협약을 통해 오픈 API 도입을 빠르게 도입하는 방향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우리은행을 시작으로 다양한 금융권과의 연계로 데이터 기반의 금융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