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원 아나운서, '핑크빛 분위기' 시선 강탈
정지원 아나운서, '핑크빛 분위기' 시선 강탈
  • 김영진 기자
  • 승인 2019.03.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지원 아나운서
정지원 아나운서

[인터뷰365 김영진 기자] 정지원 KBS 아나운서가 결혼한다.

4일 KBS에 따르면 정지원 아나운서는 오는 4월 6일 서울 모처에서 5세 연상의 영화 감독과 결혼한다.

정지원 아나운서는 지인의 소개로 예비신랑을 만나 지난해 2월부터 교제했다. 그동안 정지원 아나운서는 자신의 SNS를 통해 데이트하는 듯한 사진을 공개하며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내기도 했다.

정지원 아나운서는 인터뷰에서 "인생에 있어서 가장 예쁠 때, 좋은 사람을 만난 것만으로도 행복하고, 주어진 것에 감사하며 살려고 한다. 좀 더 겸손하고, 성숙한 모습, 그리고 예쁘게 사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앞서 정지원 아나운서가 공개한 사진 속에는 정 아나운서와 동료 아나운서들이 드레스를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히 정 아나운서는 부케를 들고 활짝 미소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다른 게시글에서 정 아나운서는 브라이덜 샤워 모습이 아나운서 저널에 게재된 화보임을 전했다. 특히 정 아나운서가 실제 예비신부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있는 화보로 읽힌다.

한편 정지원은 KBS 공채 38기 아나운서로 연세대학교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했다. IQ 156의 멘사 회원이기도 하다. 'KBS 뉴스9'와 예능 프로그램 '풀하우스' '도전 골든벨' 'TOP밴드3' '연예가중계'의 MC를 맡았다. 정지원 아나운서의 예비신랑은 2007년 아시아나 국제 단편 영화제에서 상을 받았고, 2012년에는 34회 클레르몽페랑 국제단편영화제 국제 경쟁 부문에 진출한 바 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