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밤' 진행... 장률 감독 등 참석
베를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밤' 진행... 장률 감독 등 참석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2.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현지시간) 주독일한국문화원에서 진행된 ‘한국영화의 밤(Korean Film Night)’ 행사/사진=영화진흥위원회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주독일한국문화원에서 ‘한국영화의 밤(Korean Film Night)’ 행사가 진행됐다. 

13일 영화진흥위원회는 11일 저녁 8시(현지시간) 주독일한국문화원(원장 권세훈)과 공동주최로 ‘한국영화의 밤’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2019년 제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초청된 한국영화의 성취를 축하하고 국내외 영화인들의 교류를 도모하고자 마련된 자리다. 

영화진흥위원회 오석근 위원장과 주독일한국대사관 정범구 대사의 축사로 시작된 이번 행사에는 포럼 부문 초청작 '후쿠오카'의 장률 감독, 제너레이션 부문 초청작 '꼭두이야기'의 임재원 국립국악원 원장, 배우 박상주, 이하경, 그리고 '벌새'의 김보라 감독, 배우 박지후, 김새벽, 이승연이 무대에 올라 박수를 받았다.

11일(현지시간) 주독일한국문화원에서 진행된 ‘한국영화의 밤(Korean Film Night)’ 행사/사진=영화진흥위원회

이 자리에는 카를로 샤트리안 차기 베를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알베르토 바르베라 베니스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히사마츠 타케오 도쿄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로저 가르시아 홍콩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등 해외국제영화제 주요 인사들이 함께 했다. 

또 전양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이충직 전주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신철 부천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김선아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집행위원장, 정상진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부집행위원장, 방은진 강원영상위원회 위원장 등 국내외 영화계 주요인사들이 한자리에 모여 행사를 빛냈다.

오석근 위원장은 “베를린국제영화제는 한국영화와 한국영화인들에게 큰 의미가 있다“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국내외 영화인들의 교류가 활성화되길 바라며, 한국을 비롯해 더욱 많은 아시아의 영화들이 유럽에서 조명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