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 '악녀', 미드로 재탄생 된다... '워킹데드' 시리즈 제작사 참여
한국영화 '악녀', 미드로 재탄생 된다... '워킹데드' 시리즈 제작사 참여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1.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W
영화 '악녀'/사진=NEW

[인터뷰365 김리선기자] 정병길 감독의 영화 '악녀'가 미국 드라마로 리메이크 된다. 

15일 종합콘텐츠미디어 그룹 NEW는 글로벌판권유통사업부 콘텐츠판다와 전 세계적 인기시리즈 '워킹데드' 제작사 스카이바운드 엔터테인먼트가 한국영화 '악녀'의 TV시리즈 제작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영화 '악녀'는 제 70회 칸 국제영화제 초청작으로 2017년 국내개봉 이후 액션의 신기원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던 작품이다.

콘텐츠판다는 장르성이 확실한 '악녀'의 크로스미디어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병길 감독 및 스카이바운드 엔터테인먼트 측과 TV시리즈 개발논의를 지속적으로 이어왔다. 

'악녀'의 TV시리즈 명은 'Villainess(빌러니스)'로 미국 LA 비밀조직에서 살인병기로 키워진 여인을 둘러싼 이야기를 다룬다. 각본, 연출, 캐스팅을 포함한 프리프로덕션을 마무리한 뒤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NEW의 글로벌판권유통사업부 '콘텐츠판다'와 스카이바운드 엔터테인먼트는 한국영화 '악녀'의 TV시리즈 제작 파트너십을 체결다고 밝혔다. 

콘텐츠판다는 "'워킹데드'로 국내에도 친숙한 스카이바운드 엔터테인먼트와의 제작 파트너십을 통해 칸 국제영화제에서 이미 입증된 바 있는 '악녀'의 장르적 매력을 풍성한 스토리라인으로 풀어내 시청자들에게 특별한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악녀'의 프리프로덕션을 진행하고 있는 스카이바운드 엔터테인먼트 측은 "'악녀'의 세계관을 확장해 스릴 넘치는 시리즈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병길 감독은 "액션뿐만 아니라 연속성 있게 전개되는 스토리를 통해 영화에서 보지 못했던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프로젝트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그 동안 한국 드라마가 해외 드라마로 리메이크 되는 사례들은 있었지만 '악녀'처럼 한국영화가 글로벌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미드로 제작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대해 콘텐츠판다는 "작품이 지닌 장르적 장점을 키운다면 한국영화 IP의 비즈니스 영역을 더욱 넓혀 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