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신성일 영결식 현장] '영화인장' 엄수...안성기·이덕화·문희 등 마지막까지 함께한 영화인들
[故신성일 영결식 현장] '영화인장' 엄수...안성기·이덕화·문희 등 마지막까지 함께한 영화인들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8.11.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결식에 고인의 시신을 운구하는 배우 안성기, 이덕화/사진=박상훈 기자
영결식에 고인의 시신을 운구하는 배우 안성기, 이덕화/사진=박상훈 기자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고(故) 신성일의 영결식이 아내 엄앵란과 영화인들의 추모 속에서 영화인장으로 진행됐다.

6일 오전 10시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신성일의 영결식이 엄숙한 분위기에서 치러졌다. 영결식에는 고인의 아내인 엄앵란을 비롯해 공동장례위원장을 맡은 배우 안성기, 지상학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을 비롯해 많은 동료 영화인들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함께 했다. 고인의 아내이자 배우 엄앵란 여사는 헌화를 마친 후 슬픈 눈물을 뒤로한 채 유가족을 대표해 인사를 건넸다. 

공동장례집행위원장을 맡은 안성기와 후배 배우 이덕화도 묵묵히 자리를 지키며 조문객들을 맞이했다. 동료 영화인들과 함께 고인의 시신을 운구하며 마지막을 함께했다.

헌화를 마친 고인의 아내 엄앵란/사진=박상훈 기자
헌화를 마친 고인의 아내 엄앵란/사진=박상훈 기자
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배우 고 신성일 영결식을 마친 후 안성기, 이덕화를 비롯한 영화인들이 고인의 시신을 운구하고 있다./사진=박상훈 기자
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배우 고 신성일 영결식을 마친 후 안성기, 이덕화를 비롯한 영화인들이 고인의 시신을 운구하고 있다./사진=박상훈 기자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바라보는 아내 엄앵란과 배우 문희/사진=박상훈 기자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바라보는 아내 엄앵란과 배우 문희/사진=박상훈 기자
배우 문희/사진=박상훈 기자
침통한 표정의 배우 문희/사진=박상훈 기자
고인의 운구차를 바라보는 배우 이덕화, 문희/사진=박상훈 기자
고인의 운구차를 바라보는 배우 이덕화, 문희/사진=박상훈 기자

1937년 출생한 신성일은 한국영화계를 대표하는 '스타'였다. 1960년 신상옥 감독의 작품 '로맨스 빠빠'로 데뷔 후 신상옥 감독으로부터 지금의 예명을 받아 본명 강신영이 아닌 신성일로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1964년 김기덕 감독의 '맨발의 청춘'(1964), '불타는 청춘'(1966), '별들의 고향'(1974) 등 여러 히트작을 남기며 당대의 청춘스타로 자리매김했다.

고인은 2017년 6월 폐암말기 진단을 받고 서울과 전남 화순에 있는 병원을 오가며 치료 중 증세가 갑자기 악화돼 인근 전남대학병원으로 옮겼으나 의식을 되찾지 못한 채 아들 강석현 씨가 지켜보는 가운데 하늘로 떠났다.

화장은 가족들의 참관 속에 서울 양재 추모공원에서 진행됐다. 장지는 고인이 생전에 원했던 영천시 외곽에 한옥으로 직접 건축해 살던 가옥인 성일가로 이 곳 정원에 묘소를 마련하게 된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