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홍여진 "사생아로 자라…호적엔 외삼촌 딸로 돼 있어"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홍여진 "사생아로 자라…호적엔 외삼촌 딸로 돼 있어"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8.10.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생다큐-마이웨이'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홍여진/사진=TV조선

[인터뷰365 이수진 기자] 올해 데뷔 30년차 배우이자, 제2의 연기 인생을 꿈꾸는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홍여진이 사생아로 자라야 했던 가슴 아픈 가족사를 고백한다. 

11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홍여진의 인생 이야기가 공개된다.

1979년 미스코리아 선(善) 출신의 배우 홍여진은 강한 이목구비로 인해 주로 성격 강한 역할을 많이 맡았다. 이제는 소박하고 털털한 본인의 매력을 드러내며 제2의 연기 인생을 꿈꾸고 있다.

이날 홍여진은 방송을 통해 사생아로 자란 과거와 현재 북한에 살고 있는 아버지가 다른 두 명의 언니에 대해 털어놓는다.

북한 출신인 그녀의 어머니는 결혼으로 두 딸을 낳았고, 신발을 사기 위해 잠시 남으로 내려왔다 실향민이 되어 더 이상 딸들(홍여진의 언니들)을 만나지 못했다. 

이후 그녀의 어머니는 아버지를 만나 홍여진을 낳았다. 그러나 아버지 가족의 반대로 혼인신고조차 하지 못하자, 홍여진은 어머니와 둘이서 지내야 했다. 

홍여진은 “어머니가 ‘딸과 함께 살면 죽는다’라는 점쟁이의 말을 믿고 나를 외삼촌 집에서 살게 했다. 호적 역시 외삼촌의 딸로 되어있다”라고 말하며 가슴 아픈 가족사를 이야기한다.

그 “평생 북한에 두고 온 두 딸을 그리워하다 돌아가신 어머니를 대신해, 언젠가 만날 언니들과 함께 살 집을 마련했다”라고 말하며, 이산가족 상봉 신청을 했지만 당첨되지 않아 방송으로 지켜보며 눈물 흘렸다는 사실도 고백한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