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조민기 6장 분량 유서 남겨...12일 발인
故 조민기 6장 분량 유서 남겨...12일 발인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8.03.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故) 배우 조민기

고(故) 배우 조민기가 제자들과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경찰관계자에 따르면 故 조민기가 전날 숨진 현장에서 자필로 쓴 A4용지 종이 6장 분량의 유서가 나왔다. 유서에는 학생들과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유족의 입장을 고려해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을 예정이다.

故 조민기는 9일 오후 4시5분께 서울 광진구 구의동의 한 주상복합빌딩 지하 1층 주차장 내 창고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故 조민기는 최근 '미투 운동'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으며,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12일 경찰에 소환될 예정이었다.

빈소는 건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유족 측은 모든 장례절차와 발인을 비공개로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발인은 12일 오전 6시 30분에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