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전당 예술대상' 최우수상, KBS교향악단·유니버설발레단 등 수상
'예술의전당 예술대상' 최우수상, KBS교향악단·유니버설발레단 등 수상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8.02.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인예술가상은 피아니스트 선우예권
7일 예술의전당에서 '제4회 예술의전당 예술대상'시상식이 진행됐다./사진=예술의전당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제4회 예술의전당 예술대상'에 KBS교향악단, 유니버설발레단 등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7일 예술의전당(사장 고학찬)은 예술의전당 음악당 콘서트홀에서 '제4회 예술의전당 예술대상'을 개최했다.

음악평론가 장일범, 소프라노 강혜정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시상식에는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2017년 예술의전당 공연장과 전시장을 빛낸 작품들 중 총 13개 부문에서 11개 부문의 시상이 이뤄졌다.

최우수상은 'KBS교향악단 제721회 정기연주회'(관현악), '피아니스트 백혜선 리사이틀'(독주), '안산시립합창단-제11회 스페인 바르셀로나 세계합창심포지엄 초청 기념음악회'(합창), 유니버설발레단의 발레 '디스이즈모던'(공연)이 차지했다.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상은 전라도 광주 지역을 기반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극단 푸른연극마을이, 신인예술가상은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이 수상했다.

연기상은 연극 '맨 끝줄 소년'의 전박찬, 연출상은 '맨 끝줄 소년' 연출가 고(故) 김동현, 손원정 연출이 받았다.

특히 올해 신설된 예술기획상의 첫 수상자로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 집행위원회가 차지했다. 이외에도 특별상은 세화예술문화재단이, 공로상은 이상만 음악평론가 겸 공연기획자가 받았다.

대상과 전시부문 최우수상은 심사결과 해당작 없이 마무리되었다. 관현악 부문과 공연 부문 최우수상자에게는 700만 원,  나머지 부문 수상자에게는 500만 원의 상금이 주어졌다.

고학찬 예술의전당 사장은 "오늘 수상한 단체와 예술가, 작품들 덕택에 작년 한해 관객들에게 의미 있는 공연과 전시를 선보일 수 있었다"며 "올해 개관 30주년을 맞아, 엄선된 프로그램들로 시민들의 일상을 한층 더 풍요롭게 만드는 예술기관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