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파리 사로잡은 '아이 캔 스피크'…관람위해 현지인들 2시간 가까이 줄서
프랑스 파리 사로잡은 '아이 캔 스피크'…관람위해 현지인들 2시간 가까이 줄서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7.10.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리한국영화제 이틀 연속 전석 매진
배우 이제훈이 파리한국영화제에서 상영을 시작한 '아이 캔 스피크'의 '관객과의 대화'에 참석했다. '아이 캔 스피크'는 이틀 연속 매진을 기록하며 한국영화의 인기를 입증했다./사진=파리한국영화제(FFCP) 김희연
배우 이제훈이 파리한국영화제에서 상영을 시작한 '아이 캔 스피크'의 '관객과의 대화'에 참석해 파리 관객들을 만났다. '아이 캔 스피크'는 이틀 연속 매진을 기록하며 한국영화의 인기를 입증했다./사진=파리한국영화제(FFCP) 김희연

[인터뷰365 김리선] 최근 국내 관객 수 300만을 돌파하며 화제가 된 영화 '아이 캔 스피크'가 파리한국영화제에서도 흥행을 이어갔다.

지난 24일 개막한 파리한국영화제에서 상영을 시작한 ‘아이 캔 스피크’는 이틀 연속 매진을 기록하며 한국영화의 인기를 입증했다.

영화관 앞에는 '아이 캔 스피크'를 보기 위해 현지인들이 2시간 가까이 줄을 서서 기다리는 진풍경이 연출됐고, 연 이틀간 400석이 넘는 큰 극장은 관객으로 가득찼다.

'아이 캔 스피크'의 배우 이제훈과 김현석 감독은 파리한국영화제에 초청돼, 영화 상영이 끝나고 이어지는 '관객과의 대화'에 참석해 직접 파리 관객을 만났다.

김현석 감독은 한국영화의 힘이 무엇이냐는 관객의 질문에 대해 "먼저 프랑스 파리에서 한국 영화의 인기를 실감"했다며 "이야기를 더욱 드라마틱하게 풀어내는 능력이 한국 문화인 것 같다"고 말했다.

배우 이제훈은 "과거에는 연기하는 것을 스스로 즐기는 것만 생각했다면, 이제는 배우로서 한국 영화계를 위해서 할 수 있는 것에 대한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작품선택에 있어 더욱 신중을 기하게 된다"고 말했다.

‘아이 캔 스피크’는 일제강점기 성노예 문제라는 아픈 역사를 유쾌한 방식으로 풀어낸 영화로, 두 주연배우 나문희와 이제훈의 연기력과 호흡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배우 나문희는 한국영화평론가협회가 개최하는 제37회 영평상 여우주연상으로 이름을 올렸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