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박스, 클로이 모레츠 주연 '더 위도우' 공동제작…북미진출 신호탄
쇼박스, 클로이 모레츠 주연 '더 위도우' 공동제작…북미진출 신호탄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7.10.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리우드 배우 클로이 모레츠. 쇼박스는 클로이 모레츠 주연의 할리우드 영화 '더 위도우'를 공동 제작한다고 밝혔다. /사진=쇼박스
할리우드 배우 클로이 모레츠. 쇼박스는 클로이 모레츠 주연의 할리우드 영화 '더 위도우'를 공동 제작한다고 밝혔다. /사진=쇼박스

국내 대표 영화배급사들이 국내 영화 시장의 흥행을 발판으로 해외 진출에 적극 나서고 있다. 올해 '택시운전사'로 천만관객몰이에 성공한 배급사 '쇼박스'는 할리우드 영화 공동제작에 나서며 북미 영화시장 진출의 본격적인 신호탄을 알렸다.

25일 쇼박스는 SKE 및 아이반호 픽처스와 헐리우드 스릴러 '더 위도우'(The Widow)의 공동제작에 나섰다고 밝혔다.

'크라잉 게임'으로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한 닐 조던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이 영화는 뉴욕의 젊은 여성 프란세스가 서서히 사악함을 드러내는 의문의 미망인 그레타와 우연히 알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다. 클로이 모레츠와 이자벨 위페르가 주연을 맡아 내년에 개봉한다.

쇼박스 측은 "이번 공동제작 및 투자는 2015년 체결한 기존 아이반호와의 파트너십에서 한발 더 나아가, 향후 헐리우드 제작 및 투자 환경의 영향력을 넓힌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인도네시아 영화 '포에버 홀리데이 인 발리'(Forever Holiday in Bali)의 공동제작에도 참여해 동남아시아 영화 시장 공략에도 나선다. 앞서 쇼박스는 2015년 화이브라더스와 맺은 파트너십으로 중국에 진출한 바 있다.

쇼박스가 인도네시아 현지 파트너와 공동 제작하는 영화 '포에버 홀리데이 인 발리'는 한국의 아이돌 스타가 우연히 만난 인도네시아 여대생의 도움으로 발리 섬을 여행하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로 내년 초 개봉을 앞두고 있다. 그룹 '엠블랙' 출신의 천둥이 한국 아이돌 최초로 인도네시아 영화에서 주연을 맡았다. 쇼박스는 앞으로도 동남아 현지 파트너들과의 로컬 프로젝트에 과감한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는 계획이다.

유정훈 쇼박스 대표는 "한국에서 높은 완성도의 흥행작들을 선보이며 쌓아온 쇼박스만의 기획력을 해외에서도 펼쳐보고 싶은 열망이 크다"며 "해외 파트너십 체결이 첫 단추였다면, 이번 공동제작 및 투자 건은 글로벌 콘텐츠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우기 위한 본격적인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CJ E&M도 2011년 개봉해 745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써니'의 내년 개봉을 목표로 베트남 버전과 일본 버전을 지난 7월과 10월에 각각 크랭크인했다고 밝혔다.

미국 버전도 할리우드 제작사와 함께 시나리오 작업을 곧 마무리 짓고 감독과 배우 캐스팅에 들어갈 예정이다.

앞서 CJ E&M은 영화 '수상한 그녀'를 한국과 중국, 베트남, 일본, 태국, 인도네시아 등에서 현지어로 선보여 성공한데 이어 영어, 스페인어, 터키어 버전으로도 제작 하고 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