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이 쓴 희망메시지 '춤만큼은 마음 가는 대로...', 광화문글판 100회 주인공
방탄소년단(BTS)이 쓴 희망메시지 '춤만큼은 마음 가는 대로...', 광화문글판 100회 주인공
  • 김리선 기자
  • 승인 2021.08.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00번째 광화문글판 문안 제작 참여
- '춤만큼은 마음 가는 대로, 허락은 필요 없어'
- ‘코로나 극복’ 전 세계에 응원의 목소리 전해
교보생명이 30일 글로벌 아티스트 방탄소년단(BTS)과 함께 희망과 감동의 메시지를 담은 '100번째 광화문글판'을 선보였다. 방탄소년단은 '춤만큼은 마음 가는 대로, 허락은 필요 없어'라는 문안을 썼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제약이 늘고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이 많이 없어졌지만 고단한 하루 속에서도 허락받지 않고 자유로움을 느낄 수 있는 것을 찾자는 의미를 담았다./사진=교보생명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 ‘[춤] 만큼은 마음 가는 대로, 허락은 필요 없어’

광화문 네거리 교보생명빌딩 외벽에 글로벌 가수 방탄소년단(BTS)이 써내려간 희망 메시지가 가득 채워졌다. 화려한 색채와 디자인으로 가득한 초대형 래핑 옷을 입은 100번째 광화문글판은 기존 글판의 문법과 형식을 넘어선 ‘즐거운 파격’이 담겼다.  

30일 교보생명에 따르면 100번째 광화문글판은 가로 90m, 세로 21m, 총면적 1,890㎡에 달한다. 농구 코트(420㎡) 넓이의 4.5배에 이르는 크기다.

교보생명 광화문글판과 방탄소년단의 특별한 만남은 ‘선한 영향력’이라는 공통분모 아래 코로나 팬데믹으로 지친 사람들에게 희망과 감동의 메시지를 선사하자는 공감대가 이뤄지며 성사됐다.

방탄소년단은 30여 년간 시민 곁에서 큰 울림을 전해온 광화문글판의 사회문화적 가치에 공감해 흔쾌히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탄소년단 멤버 7명은 광화문글판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축하영상에서 "대한민국의 대표 문화 아이콘인 광화문글판이 100번째를 맞이한 것을 기념해 문안 제작 과정에 참여하게 됐다"며 "대면하기 어려운 코로나 시대에 광화문글판이라는 매체로 여러분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 기쁘다"고 밝혔다.

100번째 광화문글판의 문안인 ‘[ 춤 ]만큼은 마음 가는 대로, 허락은 필요 없어’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제약이 늘고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이 많이 없어졌지만 고단한 하루 속에서도 허락받지 않고 자유로움을 느낄 수 있는 것을 찾자는 의미다.

방탄소년단은 "저희는 누군가에게 허락받지 않고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자유가 ‘춤’이라고 생각했다"며 "각자 자유로움을 느낄 수 있게 하는 것을 찾아 문안 속 밑줄에 여러분만의 자유를 표현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허락이 필요 없이 모두가 모여 자유롭게 춤출 수 있는 날을 기다리며 방탄소년단이 광화문글판 100번째 문안으로 함께 하겠다"면서 "광화문글판이 200번째, 300번째까지 계속돼 사람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는 대한민국 대표 문화 아이콘으로 남길 바란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이 100번째 광화문글판을 위해 쓴 '춤만큼은 마음 가는 대로, 허락은 필요 없어' 문안

광화문글판은 지난 30여 년간 따뜻한 철학과 아날로그적인 감성으로 시민 곁을 지켜왔다. 이번 100번째를 계기로 ‘잇다(connect)’라는 콘셉트를 정해 더 많은 가치와 스토리를 연결하기 위한 시도에 나섰다. 

미디어 아티스트인 이예승, 서동주 작가는 각각 광화문과 강남 사옥의 광화문글판 디자인에 참여해 방탄소년단의 메시지를 예술적으로 표현했다. AR(증강현실), 미디어아트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온·오프라인이 결합된 독창적인 예술작품으로 탄생했다.

이예승 작가가 선보인 작품 ‘분분종종(賁賁從從)’은 전통 수묵화 기법과 뉴미디어 기술, 양극단을 과감히 중첩했다. 각자 다른 관점과 시각을 가진 사람들 간의 연결을 바라며, 방탄소년단의 밝고 역동적인 에너지와, 모두가 각자 자신만의 희망을 통해 함께한다는 방탄소년단의 메시지를 담았다.

서동주 작가는 ‘춤을 위한 수평’이라는 작품을 통해 디지털 시대에도 여전히 살아 숨쉬는 아날로그 매체의 감수성과 확장성을 방탄소년단이 전하는 포용과 긍정의 메시지와 결합했다. 수평선은 ‘허락이 필요 없는 춤’과 같이 무한한 자유이자 끝도 시작도 없는 가능성을 의미한다.

또 글판 속 QR코드로 방탄소년단 축하 영상, 참여 작가의 미디어아트와 메이킹필름 등을 즐길 수 있다.

박치수 교보생명 홍보담당 전무는 "100번째 광화문글판은 글판의 공익적 가치와 방탄소년단이 가진 선한 영향력, 아티스트들의 개성 넘치는 디자인이 더해져 하나의 예술작품으로 재탄생했다"며 "글판의 따뜻한 힐링 메시지가 글로벌 시민 모두에게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리선 기자
김리선 기자
leesun@interview365.com
다른기사 보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