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기업은행장 인사권은 정부"...기업은행 노조 "공정한 임명 원했다" 반박
문재인 대통령 "기업은행장 인사권은 정부"...기업은행 노조 "공정한 임명 원했다" 반박
  • 김리선 기자
  • 승인 2020.01.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낙하산 논란' 진통
윤종원 IBK기업은행장<br>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 IBK기업은행 노조가 14일 "기업은행은 일종의 공공기관으로 인사권은 정부에 있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우리는 임명권을 부정하지 않았다. 투명하고 공정한 임명절차를 바랬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노조는 이날 "왜 우리의 질문에 답하지 않으십니까?"란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하며 "낙하산 인사 근절 약속을 지켜달라"며 이 같이 밝혔다. 현재 노조는 정부의 윤종원 신임 행장의 선임에 '낙하산 인사'라고 반발하며 12일 째 출근 저지 투쟁을 벌이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신년기자회견'에서 윤 행장의 낙하산 논란에 "기업은행 내부 출신이 아니라는 이유로 비토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또 "(윤 행장이) 자격이 미달되는 인사라면 모르겠지만, 그 분은 경제금융분야에 종사를 했고, 경제금융 청와대 비서관과 경제 수석에 IMF 상임이사를 역임 하는 등 경력 면에서 전혀 미달되는 바가 없다"며 윤 행장의 선임에 힘을 실었다. 

그러나 노조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즉각 반박했다. 

노조는 "대통령님은 낙하산 기업은행장을 반대해놓고 왜 청와대 낙하산을 기업은행장에 임명하십니까, 후보 시절 금융노조와 낙하산 인사 근절을 협약해놓고 왜 청와대 낙하산을 기업은행장에 임명하십니까?"라고 질문했다. 

이어 "우리는 내부 인사를 고집하지 않았다. 공기업을 권력에 예속시키지 않고 금융을 정치에 편입시키지 말라는 것"이라며 "공정하고 투명하게 은행장을 선임하라는 것이 어찌 조직 이기주의인가" 반문했다. 

또 "기업은행이라는 금융기관의 성격을 잘못 이해하는 부분이 있다"며 "기업은행은 기재부 지분 53.2%를 제외한 46.8%의 지분을 외국인 주주를 포함한 일반 주주들이 보유한 상장회사"라고 반박했다.

이어 "그러나 1961년에 제정된, 아무런 검증 없이 만들어진 은행장 선임절차를 여전히 법으로 유지하고 있다"며 "후보 시절 이를 개선하겠다던 대통령님의 약속을 왜 지키지 않는가, 기업은행 노조가 묻고 있으나 그에 대한 정부나 청와대의 답은 없다"고 덧붙였다. 

윤 행장의 경력과 관련해서도 "국책은행보다는 시중은행 성격이 더 강한 곳이 기업은행"이라며 "윤 전 수석은 은행업, 금융업 근무 경력이 전혀 없는 사람이기 때문에 윤 전 수석을 낙하산 인사라고 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마지막으로 "금융노조와의 협약, 국민과의 약속을 저버리지 말아달라"며 "집권의 초심을 잊지 않고 소중한 약속을 지켜주신다면 기업은행 노조는 모든 저항과 투쟁을 당장 끝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