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2021년 한국-러시아 상호 문화교류의 해 지정
2020-2021년 한국-러시아 상호 문화교류의 해 지정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11.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6일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문화부 간 업무협약(MOU) 체결
문화체육관광부 로고
문화체육관광부 로고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2020-2021년 2개년을 '한국-러시아 상호 문화교류의 해'로 지정한다고 15일 밝혔다.

다방면에서 합동·교류 행사를 추진하기 위해 오는 16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에르미타주 미술관에서 러시아 블라디미르 메딘스키 문화부 장관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문체부 측은 "러시아는 신북방 전략의 핵심국으로서, 주변국에 막대한 문화적 영향력을 끼치고 있는 문화 강국"이라며 "러시아와 2년간 문학·문화재·영화·음악 등 폭넓은 분야에서 교류하기 위한 '상호 문화교류의 해 지정'은 양국 우호를 다지고 문화 역량을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러시아 문화부는 러시아가 자랑하는 문화・예술을 1년간 폭넓게 선보이는 ‘러시아 시즌’을 2021년에 한국에서 개최할 것을 제안하고, 같은 해 11월에 열리는 제10회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문화포럼에 한국을 주빈국으로 초청하는 등, 양국 수교 30주년인 2020년에 이어 2021년에도 양국 간 문화교류를 확대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양국 문화와 인적 교류를 통한 상호이해 증진은 우호 관계를 이루는 토대다. 상호 문화교류의 해를 맞이해 한국과 러시아 양국 국민들이 다양한 교류사업을 통해 상대국 문화를 더욱 잘 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