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논란에 소속사 측도 공식 사과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논란에 소속사 측도 공식 사과
  • 박규리 기자
  • 승인 2019.06.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윤 매니저/사진=강현석 SNS
이승윤 매니저/사진=강현석 SNS

 

[인터뷰365 박규리 기자] 코미디언 이승윤 측이 매니저 강현석의 과거 논란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승윤의 소속사 마이크엔터테인먼트 측은 26일 자사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매니저 강현석의 채무 불이행 논란에 대해 사과하며 "강현석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소속 매니저 강현석 씨가 5년전 지인에게 약 60만원의 금액을 빌리고 갚는 과정에서 적절하지 못한 태도로 지인의 마음에 상처를 입힌 내용이 한 게시판에서 피해 당사자를 통해 밝혀졌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이를 접하고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께 먼저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또 소속사는 "강현석 씨는 해당 내용에 대해 인정하고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피해 당사자에게 직접 만나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고자 한다. 무엇보다 오랜 시간 불편함을 느꼈을 당사자의 마음이 풀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과거 채무 불이행 논란에 휩싸인 강현석은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 2019년 06월 25일에 커뮤니티에 올라온 채무관계 관련 내용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이어 "현재 당사자분과 통화를 한 상태이고 늦은 시간에 직접 만나 뵙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먼저 부족하지만 유선상으로 사과를 드렸다. 추후 당사자분과 직접 만나 뵙고 다시 한번 진심어린 사과를 드릴 예정"이라며 "이번 일로 인하여 상처를 받았을 당사자분과 많은 분들에게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린 점 다시 한번 깊이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이하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논란 관련 소속사 사과문 전문.

마이크엔터테인먼트입니다. 소속 매니저 강현석 씨가 5년전 지인에게 약 60만원의 금액을 빌리고 갚는 과정에서 적절하지 못한 태도로 지인의 마음에 상처를 입힌 내용이 한 게시판에서 피해 당사자를 통해 밝혀졌습니다. 이를 접하고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께 먼저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강현석 씨는 해당 내용에 대해 인정하고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피해 당사자에게 직접 만나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고자 합니다. 무엇보다 오랜 시간 불편함을 느꼈을 당사자의 마음이 풀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마이크엔터테인먼트 임직원 일동.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