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자금세탁방지 업무 전문성 강화 높인다...관련 교육 프로그램 도입
신한은행, 자금세탁방지 업무 전문성 강화 높인다...관련 교육 프로그램 도입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6.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자금세탁방지 업무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톰슨 로이터社 자금세탁방지(AML: Anti-Money Laundering) 교육 프로그램’을 도입했다고 11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최근 자금세탁방지와 관련된 국내외 감독기관의 규제 및 제재가 강화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해당 업무에 대한 직원들의 이해도를 높이고 업무 수준을 글로벌화 하기 위해 관련 교육 프로그램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신한은행은 10일부터 해외점포 주재원들과 본점의 컴플라이언스 업무 담당 직원 및 관련 부서 실무자 등 600여명을 대상으로 해당 교육 과정을 시작했다.

이들은 3개월 동안 자금세탁방지제도와 경제 제재 조치에 대한 개념, 법규 및 제도, 업무처리 절차, 주요 자금세탁 거래 유형, 최근 동향 등을 숙지하면서 업무 역량을 글로벌 스탠다드 수준으로 높여갈 예정이다.

향후 신한은행은 기존에 활용 중인 국내 전문 교육기관의 프로그램과 이 교육 과정을 병행할 예정이다. 행원부터 경영진까지 이르는 신한은행 전체 직원들은 각 직급별·직무별로 체계화 된 커리큘럼을 이수하면서 국내 법령에 근거한 자금세탁방지 업무에 글로벌 업무 기준을 더한 내용까지 숙지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신한은행은 심화 교육 과정을 추가로 운영해 국내 및 글로벌 자금세탁방지 업무 전문가를 양성해 나갈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교육 프로그램의 글로벌 수준화를 통해 직원들의 자금세탁방지 업무에 대한 이해도와 해당 업무의 중요성에 대한 인지도를 높여갈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며 “자금세탁방지 업무 역량에 선도적인 입지를 다져나가기 위해 교육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동시에 전행적인 차원에서 자금세탁방지 관련 리스크도 점차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톰슨 로이터社’는 세계 110개국의 국가 기관과 기업에서 인정받고 있는 컨설팅 선두기업이다. 특히 컴플라이언스 분야에서 ‘The American Business Awards’를 비롯해 각종 핀테크(FinTech), 레그테크(RegTech) 관련 시상식에서 수상한 바 있다. 

김리선 기자 leesun@interview365.com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