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한·중 전통정원 사진전 ‘옛 뜰(庭)을 거닐다’ 개최
문화재청, 한·중 전통정원 사진전 ‘옛 뜰(庭)을 거닐다’ 개최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5.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전 '옛 뜰(庭)을 거닐다'/사진=문화재청
사진전 '옛 뜰(庭)을 거닐다'/사진=문화재청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창립 50주년을 맞이해 중국 북경시공원관리중심, 주중한국문화원과 공동으로 한·중 전통정원 특별사진전 ‘옛 뜰(庭)을 거닐다’를 창덕궁 선정전 뒤뜰에서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중국 원림을 관리하는 현지 정부 기관이 직접 참여하는 이번 사진전은 중국 원림(園林)의 가산(假山)을 형상화한 구조물 속 화면으로 보는 독특한 전시기획으로, 국내에서 거의 소개된 적 없는 중국 전통정원 고유의 구조와 배치를 관람할 기회이다. 또한, 고전 원림시(員林市)를 주제로 한 중국 이화원(頤和園)의 아름다운 대비(對比)미와 자연에 순응하는 한국 정원의 단순미를 한자리에서 비교해 볼 수 있다.

한국 궁궐정원 ‘창덕궁 주합루’/사진=문화재청
한국 궁궐정원 ‘창덕궁 주합루’/사진=문화재청

사진전은 중국과 한국의 정원을 주제별로 비교 전시하는 형식으로 구성됐다. 먼저, 중국은 황실의 원림부터 사가 원림, 사관(사찰) 원림 등을 소개하는 ▲중국의 전통 원림, 중국의 광활하고 수려한 산수에 걸쳐 형성된 ▲풍경 명승, 그리고 도시건설과 더불어 형성되면서 중국인들의 생활 속에 휴식공간으로 자리 잡은 ▲성시 원림을 약 100여 장의 사진으로 선보인다.

또한, 한국은 인공적인 손길을 최소한으로 절제해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전통정원을 ‘궁궐, 왕릉, 민가, 별서, 사찰, 서원’ 등 세부 주제로 나누어 소개하고, 선조들이 풍류를 즐기던 아름다운 자연 속 명소인 ▲명승, 자연경관을 마을 안으로 끌어들여 자연에 순응한 배치가 돋보이는 ▲전통마을 등을 100여 장의 사진과 함께 선보인다.

사진전은 창덕궁 개장 시간에 맞춰 오는 28일부터 6월 16일까지 3주간 오전 10시에서 오후 5시까지 선정전 뒤뜰에서 무료(창덕궁 입장료 별도)로 관람할 수 있다. 

지난 2017년 한·중 양국은 정원문화 교류와 보존관리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한중수교 25주년을 기념해 중국 베이징에서 최초로 한국의 정원 사진전을 개최한 바 있고, 지난해 두 번째 사진전도 중국에서 개최하였다. 이번 전시회는 이에 대한 답방이자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리는 정원문화교류 행사이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