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피플] 이재현 CJ그룹 회장 "'강유문화'로 세계 1위 생활문화기업으로 새 도전"
[365피플] 이재현 CJ그룹 회장 "'강유문화'로 세계 1위 생활문화기업으로 새 도전"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5.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옥 'CJ 더 센터' 개관...CJ그룹 ‘제2의 남산시대’를 예고
-이 회장 "20년간 CJ를 키운건 도전과 열정, 절박함...우리의 시장은 전세계이고 경쟁자는 글로벌 톱 기업"
이재현 CJ그룹 회장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그룹의 핵심 조직문화로 끊임없이 혁신·진화하며 책임감과 절박감으로 목표를 반드시 완수하는 ‘강유(强柔)문화’를 꼽았다.

이 회장은 3일 서울 중구 소월로 CJ주식회사 사옥 'CJ 더 센터' 개관식에 참석해 “우리는 새로운 자세와 각오로 남들이 넘볼 수 없는 초격차 역량을 갖추고 경쟁에서 이기겠다는 강유문화를 체질화해 우리의 꿈과 비전을 실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CJ 더 센터’는 지하 2층, 지상 19층 규모의 주식회사 사옥으로 지난 2월 재입주를 마치며 CJ그룹 ‘제2의 남산시대’를 예고한 바 있다.

또 이 회장은 이날 "미래 100년을 넘어서는 글로벌 넘버원(No.1) 생활문화기업의 역사에 새롭게 도전하자"고 비전을 제시했다.

이 회장은 "이전의 남산 시대가 그룹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미래성장 기반을 다진 역사였다면, 앞으로는 글로벌에서의 무궁한 성장 기회를 토대로 새로운 역사의 중심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곳, CJ 더 센터는 우리의 도전과 창조의 여정이 시작된 곳으로 지금의 CJ를 만들어 낸 의미가 큰 곳”이라며 “이제는 글로벌 영토확장이라는 또 한 번의 성공을 만들어낼 창조의 여정을 시작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제 우리의 시장은 전세계이고 경쟁자는 글로벌 TOP기업”이라며“우리가 함께 도전한다면 CJ 더 센터는 창조의 여정으로 글로벌 No.1 생활문화기업의 미래를 만드는 빛나는 역사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첫 사옥을 마련했던 1996년을 떠올리며 지난 20여년간의 그룹 성장의 의미를 되새기기도 했다.

그는 “1996년 이 곳에 터를 잡은 이래 사업보국의 사명으로 미래형 사업에 도전해왔다”며 “우리는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도전과 열정, 성장하지 않으면 도태된다는 절박함으로 오늘의 CJ를 키워냈다”고 회고했다.

CJ는 1996년 제일제당 그룹을 출범시킨 이후, 식품·바이오·엔터&미디어·물류&신유통이라는 4대 사업군을 완성시키며 식품기업에서 생활문화기업으로 거듭났다. 당시 보다 매출은 40배 가까이 성장했으며 임직원수는 6,000명에서 6만여명으로 늘었다. 

한편, 이날 개관식은 ‘CJ 더 센터’ 리모델링 완공 이후 정식 개관을 기념하기 위한 내부행사로 진행됐으며, 이재현 회장을 비롯해 각 계열사 대표와 주요 임원, CJ주식회사 구성원 등 약 240여명이 참석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