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국내파 클래식 유망주 발굴 ‘제11회 신한음악상’ 개최
신한은행, 국내파 클래식 유망주 발굴 ‘제11회 신한음악상’ 개최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3.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1회 신한음악상’ 포스터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국내 클래식 유망주를 발굴 지원하기 위한 ‘제11회 신한음악상’을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신한음악상은 국내 문화 예술의 발전과 글로벌 경쟁력 향상에 기여하고자 순수 국내파 클래식 유망주를 발굴 및 지원하는 사업이다. 신한은행이 2009년부터 실시해 온 대표적인 메세나 사회공헌활동이다.

참가대상은 2001년 3월 1일 이후 출생한 중학교 이상의 학력 소지자(고등학교 재학생은 연령 제한 없음)로 바이올린, 피아노, 첼로, 성악 총 4개 부문에서 해외 정규 음악교육 경험이 없는 청소년이다.

4월 1일부터 30일까지 신한음악상 홈페이지를 통해 참가 신청할 수 있으며, 예선과 본선은 5월 21일부터 6월 9일까지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신한아트홀 및 공연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부문별 수상자에게는 각각 장학금을 매년 400만원씩 4년간 지원하고, 해외 유명 음악학교 단기 연수, 신한아트홀 무료 대관, 수상자 음악회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신한음악상을 통해 발굴된 대표적인 음악인으로는 신지아(2012 퀸 엘리자베스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 3위)를 비롯해 김주택(2012 툴루즈 국제 성악 콩쿠르 1위), 김규연(2010 퀸 엘리자베스 국제 피아노 콩쿠르 입상) 등이 있다.

또한 제6회 피아노 부문 수상자인 박진형이 2016년 프라하의 봄 국제 음악 콩쿠르에서, 제7회 바이올린 부문 수상자 김동현이 2018년 서울 국제 음악 콩쿠르에서 우승하는 등 역대 신한음악상 수상자들이 국내외 유명 콩쿠르에서 우수한 성적을 보여주고 있다.


-->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