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ost, 유준상 "우리 식구들이 모여 가장 행복하다"
왜그래 풍상씨 ost, 유준상 "우리 식구들이 모여 가장 행복하다"
  • 김영진 기자
  • 승인 2019.03.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왜그래 풍상씨/사진=KBS
왜그래 풍상씨/사진=KBS

[인터뷰365 김영진 기자] '왜그래 풍상씨'가 큰 사랑을 받으며 OST 역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타이틀 곡인 허각의 '추억 한 줌'은 각종 음원사이트 OST 부문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사랑받고 있다. 먼데이키즈의 '묻어버린 아픔', 노을의 '꿈' 등 실력파 가수들이 다수 참여한 OST는 '왜그래 풍상씨'의 인기를 더하며 음악 팬들에게도 주목받는 곡들이다.

14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극본 문영남, 연출 진형욱)의 최종화에서는 간이식 수술 후 회복한 이풍상(유준상)과 그에게 간을 기증한 쌍둥이 여동생 화상(이시영), 정상(전혜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풍상은 화상과 정상의 간을 조금씩 이식받고 건강을 되찾아 퇴원하게 됐다. 그러나 중환자실에 입원한 막내 외상의 모습을 발견 후 충격에 빠졌다. 이에 이풍상은 중환자실을 찾아가 "일어나라"며 오열했다.

그러던 중 이외상은 갑작스럽게 상태가 좋아졌고 기적같이 눈을 뜨게 됐다.

한편 풍상과 외상의 생일날, 모든 식구들이 모여 생일 파티에 함께했다. 풍상은 "우리 식구들이 이렇게 모여 앉아 밥먹을 때가 가장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