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연수 "남자 외모? 뽀뽀 할 수 있을 정도"
하연수 "남자 외모? 뽀뽀 할 수 있을 정도"
  • 김영진 기자
  • 승인 2019.01.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연수/사진='그대 이름은 장미' 스틸컷
하연수/사진='그대 이름은 장미' 스틸컷

[인터뷰365 김영진 기자] 배우 하연수의 이상형 발언에 관심이 쏠렸다

하연수는 8일 서울시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 인터뷰에서 "작년에 결혼설은 정말 사실이 아니다"며 "당시엔 남자친구도 없었다"고 밝혔다.

하연수는 지난해 7월 6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설이 불거졌다. 결혼을 전제로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는 것. 당시에도 하연수 측은 "아는 사이지만 결혼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하연수는 한 방송을 통해 "연애를 할 때 나이 차이는 신경쓰지 않는다. 아래로는 미성년자만 아니면 되고, 위로는 아빠 같은 느낌이 나지 않으면 된다"고 이상형을 밝히기도 했다.

이어 외모에 대해 "뽀뽀를 할 수 있을 정도"라는 기준을 제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하연수는 '그대 이름은 장미'에 출연한다. 그는 영화에서 유호정이 연기한 주인공 홍장미의 젊은 시절을 연기했다. 젊은 시절 홍장미는 공단에서 근무하며 가수의 꿈을 키우는 씩씩한 여성으로 우연히 엮인 유명한(이원근 분)에게 호감을 느낀다. 오는 16일 개봉한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