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펜션 사고에 한국당도 애도 "유가족께 깊은 위로"
강릉 펜션 사고에 한국당도 애도 "유가족께 깊은 위로"
  • 김영진 기자
  • 승인 2018.12.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인터뷰365 김영진 기자] ‘강릉 펜션 사고’의 사망자 3명은 일산화탄소 중독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강릉 펜션 사고’ 관련 경찰은 오늘 오후 강릉경찰서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과수가 직접 검시했으며 혈중 일산화탄소농도가 치사량을 훨씬 넘었다"며 "독극물은 검출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강릉 펜션 사고의 원인으로 지목된 가스보일러와 관련해 경찰은 "현재 2차 합동 감식 실시 중이며 그 원인에 대한 종합적인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앞서 자유한국당은 18일 강릉 펜션 사고와 관련 "불의의 사고로 목숨을 잃은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유가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오늘 사고를 당한 남학생 10명은 서울 대성고 3학년 학생들로 수능시험을 끝내고 보호자 동의하에 단체숙박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사건현장에서 일산화탄소 농도가 높게 측정되었다고 한다"며 "이번 사상자는 사고사일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윤 수석대변인은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 고양시·안산시·서울 목동 온수관 파열사고, KTX 강릉선 탈선, 태안화력발전소 비정규직 직원 사망사고 등 국민의 삶과 직결되는 잇따른 안전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국민안전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사고경위를 철저히 파악하고 강릉 펜션 사고 희생자에 대한 후속조치 마련에 만전을 기하는 동시에 우리 사회 곳곳에 산재해 있는 안전관리와 사고 방지 대책 마련에 즉각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