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피플] 위성호 신한은행장, 페이스북 무대서 디지털 금융의 미래 비전 제시
[365피플] 위성호 신한은행장, 페이스북 무대서 디지털 금융의 미래 비전 제시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8.09.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에서 진행된 ‘페이스북 마케팅 서밋 2018(Facebook Marketing Summit Seoul 2018)’에 참석한 위성호 신한은행장이 강연하는 모습/사진=신한은행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신한은행은 위성호 신한은행장이 10일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에서 진행된 ‘페이스북 마케팅 서밋 2018(Facebook Marketing Summit Seoul 2018)’에 참석해 디지털 금융의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마케팅 서밋’은 페이스북이 전 세계에 걸쳐 진행하는 행사로 디지털 비즈니스 인사이트 전략 및 사례 공유와 더불어 2019년 디지털 마케팅 방향성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자리다. 국내 200여개 대기업 임원 및 홍보 담당자 등 역대최대 규모로 총 1500여명이 참석했다.

위성호 은행장은 4차산업 혁명시대 앞에 서있는 기존은행들의 위기, 이 위기를 기회 삼아 새로운 영역으로 발 빠르게 확장하려는 리더의 도전과 고민 그리고 해결 과정을 사례를 통해 공유했다.

위 행장은 "그거 원래 그래~"라는 고질적 병폐와 보수적인 기존은행 특유의 기업 문화에 맞서 '진정한 디지털 리딩뱅크’로 재탄생 하기 위해 노력한 'Redefine(은행업의 재정의), Be the NEXT'에 관한 에피소드를 소개해 참석한 관계자들에게 큰 호응을 받았다.

위 행장은 "신한은행의 'Digital Transformation'(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최종 목표는 'Super Customization'(초 맞춤형 서비스의 구현)"이라며 "고객이 원하는 모든 것에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디지털 컨시어지(안내인)이 되는 것"이라며 디지털 금융의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한편 신한은행의 '신한 SOL'앱은 국내 금융권 최초로 '페이스북 디지털 마케팅 성공사례'로 선정돼 글로벌 페이지에 등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