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사용료 논란' 넷플릭스 부사장, "망사용료 낸 국가 없어"
'망사용료 논란' 넷플릭스 부사장, "망사용료 낸 국가 없어"
  • 이은재 기자
  • 승인 2021.11.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망사용료 대신 자체 오픈커넥트 구축
- "망사용료 해외서도 지불 안한다"
넷플릭스의 딘 가필드 정책총괄 부사장

인터뷰365 이은재 기자 = 망사용료 논란에 휩싸인 넷플릭스의 딘 가필드 정책총괄 부사장이 자체 기술인 오픈커넥트 방식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실상 망 사용료를 지불 할 의사가 없음을 재확인한 셈이다. 

가필드 부사장은 4일 JW메리어트 동대문에서 개최된 ‘미디어 오픈 토크’에서 "네트워크 망사용료 논란에 대해 안다"며 "넷플릭스는 190개가 넘는 국가에서 이처럼 원활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LG U+와 KT와 같은 ISP와의 협업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자체 CDN 인프라구축으로 트래픽 부담을 줄인다는 이유로 국내 통신망에 망 이용대가를 지급하지 않아 '무임승차' 논란을 빚었다.  

그는 "넷플릭스는 자체 콘텐츠전송네트워크(CDN)인 ‘오픈 커넥트 어플라이언스(OCA)’를 1조 원을 투자해 개발했다"며 "넷플릭스가 10년 전 처음 개발한 오픈 커넥트를 도입하면 ISP(인터넷서비스제공업체)의 네트워크 트래픽을 최소 95%에서 최대 100%까지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넷플릭스는 현재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1000개 이상의 ISP가 OCA의 혜택을 무상으로 누리고 있다고 밝혔다.

가필드 부사장은 "지난해 한 해 동안 전 세계 1000개 이상의 ISP가 OCA를 도입해 절감한 비용이 12억 달러(1조 4100억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ISP와 넷플릭스가 서로 윈윈하는 환경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또 넷플릭스가 한국 외 해외ISP에 망 사용료를 내고 있다는 지적에 "넷플릭스는 해외 ISP 어느 곳에도 망 이용대가를 지불하고 있지 않다"며 "한국의 ISP를 전 세계 어느 곳과 동등하게 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디즈니플러스(+)나 애플TV의 경우 망사용료를 지불하고 있다는 지적에는 "각 기업은 가장 합리적인 선택을 하고, 다른 기업의 선택은 존중한다"며 "넷플릭스도 가장 합리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날 가필드 부사장은 한국에서 제작해 전세계적인 열풍을 몰고온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에 등장한 초록색 트레이닝 상의를 입고 등장했다. 그는 올 한 해에만 한국 콘텐츠에 55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오징어 게임'을 언급하며 "한국에서, 전 세계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끈 '오징어 게임'의 이야기가 쓰이고 모든 제작과 촬영이 이뤄졌다. 넷플릭스 미국 전체 회원 보다 많은 전 세계 1억 4,200만 이상의 가구가 '오징어 게임'을 시청했다는 사실은 참으로 놀랍다"며 한국 콘텐츠의 위상을 언급했다. 

또 "가장 저의 심금을 울린 한 가지는 바로 '깐부'라는 아름다운 단어였다"며 "넷플릭스는 스토리텔러들과 힘을 합쳐 그들이 훌륭한 이야기를 펼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가필드 부사장은 "세계를 감동시키는 한국 창작 생태계는 물론, 다양한 국내 파트너사들과의 동행의 중요성에 깊이 공감한다"며 "넷플릭스는 한국 창작 생태계의 일원으로서 ISP를 비롯한 관련 산업 생태계 파트너들과 협력해 최상의 소비자 경험을 제공하는 책임감 있는 자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은재 기자
이은재 기자
star@interview365.com
다른기사 보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