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가연, 미혼남녀 ‘결혼 전 연애’에 대한 생각은?
결혼정보회사 가연, 미혼남녀 ‘결혼 전 연애’에 대한 생각은?
  • 임성규
  • 승인 2021.09.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 : 가연결혼정보㈜
자료 : 가연결혼정보㈜

인터뷰365 임성규 기자 =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올해초 오픈서베이를 통해 전국 미혼남녀 1,000명(남 500, 여 500, 25세 이상 39세 이하)을 대상으로 ‘결혼 전 연애’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2030 미혼남녀들은 결혼 전 교제 기간은 1년 이상 2년 미만이, 교제 횟수는 3~4회가 적당하다고 응답했다.
 
먼저 ‘결혼 전 가장 적절한 교제 기간’에 ‘1년 이상~2년 미만(48.3%)’, ‘2년 이상~3년 미만(37.1%)’을 꼽은 이들이 가장 많았다. 이어 ‘3년 이상~4년 미만(8.5%)’, ‘1년 미만(2.9%)’, ‘4년 이상~5년 미만(1.8%)’, ‘5년 이상(1.4%)’순으로 꼽았다.
 
비교적 단기간인 ‘1년 미만~3년 미만’을 택한 이들의 합은 남성 90.8%, 여성 85.8%였고, 장기간인 ‘3년 이상~5년 이상’을 선택한 이들의 합은 남성 9.2% 여성 14.2%였다. 성별로는 남성보다 여성이 결혼 전 배우자를 더 오래 만나봐야 한다고 답했으며, 연령별로는 20대가 ‘2년 이상~3년 미만(44.6%)’을, 30대가 ‘1년 이상~2년 미만(56.4%)’을 많이 선택했다.
 
또 ‘결혼 전 가장 적절한 교제 횟수’에 대한 응답으로는 ‘3~4회(43.3%)’와 ‘5~6회(29.9%)’가 가장 많았고 ‘11회 이상(10%)’, ‘1~2회(7.4%)’, ‘7~8회(6.3%)’, ‘9~10회(3.1%)’가 뒤를 이었다. ‘3~4회’를 택한 남성은 41.6%, 여성은 45%로 남녀 간 비슷한 응답률을 나타냈다.
 
가연결혼정보 관계자는 “응답자 대부분 1년 이상 만나봐야 한다는 데에 동의했다. 대체로 여성이 남성보다 결혼에 더 신중하게 접근하는 경향이 엿보인다. 출산과 육아, 경력 단절 등의 요인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라며 “오래 만났다 해도 결혼에 대한 의향과 마인드, 타이밍 등이 잘 맞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결혼정보업체 가연은 건물 방역 관리부터 직원들의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비치 등 규정을 지키며 운영 중이다. 현재 방문 상담과 함께 전화, 카카오톡 오픈채팅 등 비대면 상담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임성규
임성규
press@interview365.com
다른기사 보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