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부흐빈더가 들려주는 '베토벤의 진수'...2년 만의 내한 공연
피아니스트 부흐빈더가 들려주는 '베토벤의 진수'...2년 만의 내한 공연
  • 이수진 기자
  • 승인 2021.09.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디아벨리 프로젝트 재현
피아니스트 루돌프 부흐빈더 ©Marco Borggreve, 빈체로

인터뷰365 이수진 기자 = 60년 넘게 활동하며 베토벤 소나타 32곡 전곡 음반을 수차례 녹음해 현존하는 최고의 베토벤 스페셜리스트로 알려진 피아니스트 루돌프 부흐빈더가 2년 만에 다시 한국을 찾는다.

지난 2019년 내한에서 베토벤 소나타 베스트 프로그램으로 오리지널 베토벤의 진수를 들려줬던 부흐빈더는 코로나19로 인해 미뤄진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앙코르 공연과 디아벨리 프로젝트를 준비했다. 

그는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8번 ‘비창’, 14번 ‘월광‘, 21번 ‘발트슈타인’ 등 그가 직접 엄선한 베토벤 프로그램이자 한국인이 사랑하는 베토벤 소나타 베스트 프로그램으로 관객을 찾는다.

오는 10월 19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부흐빈더가 엄선한 베토벤의 피아노 소나타 다섯 곡을 먼저 선보이고, 다음 날인 20일에는 부흐빈더가 도이치 그라모폰(DG)과의 첫 프로젝트로 선택했던 디아벨리 프로젝트가 한국 무대에서 그대로 재현될 예정이다.

부흐빈더가 세계적인 음반사 도이치 그라모폰과 전속계약하며 첫 선을 보인 '디아벨리 프로젝트'는 2020년 베토벤 250주년을 맞이해 그가 직접 선택한 현대 작곡가 11인이 참여한 대형 프로젝트이다.

공연의 1부에서는 안톤 디아벨리의 왈츠 C장조로부터 시작해 우리와 동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작곡가들의 손에서 다시 태어난 새로운 디아벨리 변주곡(2020), 훔멜, 리스트, 슈베르트 등 베토벤과 동시대를 살아가던 당대 최고의 작곡가 군단이 변주한 디아벨리 변주곡(1824)을 연주한다.

그리고 2부에서는 베토벤이 작곡한 변주곡 중 최고의 걸작이라고 할 수 있는 베토벤의 디아벨리 주제에 의한 33개의 변주곡이 연주되어 약 200년 사이의 긴밀한 시대적 연결고리를 부흐빈더가 풀어나간다.

부흐빈더는 서울공연 직후인 21일 대전예술의전당에서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리사이틀을, 24일에는 대구콘서트하우스에서 디아벨리 프로젝트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수진 기자
이수진 기자
interviewpress@daum.net
다른기사 보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