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몬스 침대, ‘숙면의 가치’ 표현한 신규 TV광고 캠페인 온에어
시몬스 침대, ‘숙면의 가치’ 표현한 신규 TV광고 캠페인 온에어
  • 임성규
  • 승인 2021.02.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도 ‘침대 없는 침대 광고’로 차별화…하품 통해 숙면이 일상 속 에너지의 근원임을 표현

인터뷰365 임성규 = 시몬스 침대(대표 안정호)가 2021년 신규 TV광고 캠페인을 공개했다.

시몬스 침대는 이번 광고에서 ‘잠을 잘 잔 사람은 일상에서 에너지가 넘친다’는 메시지를 하품으로 위트있게 풀어내며 시몬스의 상징 ‘흔들리지 않는 편안함’을 자연스럽게 강조했다. 이번에도 제품, 즉 침대는 등장하지 않고 오직 상황과 등장인물의 연기만으로 브랜드 핵심 메시지를 전달해 신선함을 더했다.

광고에는 옆 사람이 하품을 하면 본인도 모르게 하품을 따라 하는 상황 속, 숙면을 취한 주인공이 하품은 커녕 활기차고 에너지 넘치는 표정을 짓는다. 숙면은 일상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점을 떠올리게 해 수면의 질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은유적으로 나타냈다.

‘칠(chill) 버전’과 ‘디스코(disco) 버전’ 두 편으로 제작된 이번 캠페인은 ‘숙면이 주는 일상의 에너지’라는 하나의 메시지를 각기 다른 매력으로 표현, 비교하며 보는 재미를 선사했다. 등장인물의 표정은 물론 미술적인 요소, 배경음악에서까지 대조의 미를 살리며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칠 버전은 낮은 채도와 차가운 컬러 톤의 영상에 몽환적인 멜로디인 이란계 네덜란드 뮤지션 ‘세브달리자’의 ‘마릴린 먼로’를 더하며 잠을 설쳐 피곤한 사람들의 무기력함을 극대화했다. 반면 디스코 버전은 화려한 컬러감에 빠르고 펑키한 사운드인 ‘어슬라 원싸우전’의 ‘일렉트릭 부기’로 절묘한 조화를 이루며 활력 넘치는 주인공의 긍정적인 에너지를 더욱 돋보이게 했다.

또 다른 감상 포인트는 광고 속 패션 스타일링이다.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에디 슬리먼의 셀린 컬렉션과 또 다른 유명 디자이너 안토니 바카렐로의 생로랑 컬렉션으로 스타일리시함을 배가 시켰고, 광고 주인공으로는 떠오르는 신예 모델 프릭 아이벤이 나서며 패셔너블한 영상미의 정점을 찍었다. 프릭 아이벤은 프라다, 디올, 루이비통, 지방시, 랑방 등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의 런웨이와 광고 캠페인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이번 광고는 기존처럼 한국 시몬스 침대의 크리에이티브 그룹 ‘시몬스 디자인 스튜디오(SIMMONS DESIGN STUDIO)’가 주축이 돼 제작했다. 혁신적인 브랜딩과 감각적인 비주얼커뮤니케이션을 선보이며 리빙 업계 트렌드를 선도하는 시몬스 디자인 스튜디오는 현존하는 최고의 스타일을 일상 공간에 투영하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는 조직이다. 프로젝트 성격에 따라 업계 최고의 전문가들과 내부 인력이 프로젝트 유닛을 구성해 작업을 진행한다.

시몬스 침대의 신규 TV광고 캠페인 영상은 시몬스 공식 유튜브 계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