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화미술관, 치유의 메시지를 담은 미술전시 '손의 기억' 전(展)
세화미술관, 치유의 메시지를 담은 미술전시 '손의 기억' 전(展)
  • 김리선 기자
  • 승인 2020.09.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 태광그룹 세화미술관은 16일부터 '손의 기억 Embroidered on Memory'展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특히 이번 전시는 태광그룹의 창립 70주년을 기념해 기획한 전시로, 섬유를 활용한 섬세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인류가 마주친 혼돈의 시대에 전통적 개념인 손 작업의 가치가 잘 드러나는 수공예적, 수행적 작업방식이 두드러지는 작품으로 구성해, 오늘날 사회가 여전히 필요로 하는 ‘장인정신’의 가치와 삶의 서사를 제안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전시에 초대된 국내 다섯 명의 중견작가들은 손의 기억들을 담아 섬유, 설치, 회화, 미디어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조소희 '…where…', 최수정 '초상풍경', 정문열 '소리의 나무', 김순임 '비둘기 소년: The People 19-다니엘', 최성임 '밤의 정원' 등 총 26여 점의 작품들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전시장 오프라인 방문이 어려워짐에 따라 세화미술관 홈페이지에서 가상현실(VR) 전시 관람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는 서울 광화문 흥국생명빌딩에 위치한 세화미술관에서 2021년 2월 28일까지 진행된다. 휴관일인 매주 월요일을 제외하고 무료 관람할 수 있다.

서혜옥 세화미술관 관장은 “이번 전시는 상처 입은 현대인들에게 치유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다가올 미래에 우리가 잊지 않고 지녀야 할 삶의 태도를 성찰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기획됐다”면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다양한 비대면 콘텐츠를 선보여 ‘도심 속 열린 미술관’이라는 세화미술관의 정체성 확립을 위해 예술에 대한 지원을 꾸준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