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은 없다 후속? 몇부작? 시청률? OST? 재방송? 인물관계도 등에도 관심
두 번은 없다 후속? 몇부작? 시청률? OST? 재방송? 인물관계도 등에도 관심
  • 원정희 기자
  • 승인 2020.02.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번은 없다/사진=MBC '두 번은 없다' 방송캡처
두 번은 없다/사진=MBC '두 번은 없다' 방송캡처

인터뷰365 원정희 기자 = '두 번은 없다' 후속, 두 번은 없다 몇부작, 두 번은 없다 시청률, 두 번은 없다 OST, 두 번은 없다 재방송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가운데, 판도라의 상자가 드디어 열렸다.

지난달 18일 방송된 MBC 주말극 ‘두 번은 없다’에서 지금까지 굳건히 닫혀있던 판도라의 상자가 열리며 모든 진실들이 밝혀지기 시작, 안방극장에 또 한번의 충격을 선사했다.

지난 45-48회는 시작부터 범상치 않았다. 지금까지 베일에 가려져 있던 주현(최거복)의 정체가 바로 구성호텔의 리조트 건설에 투자를 하려던 노스스카이의 회장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윤여정(막례)에게 구성호텔의 한진희(나왕삼)의 무릎을 꿇게 만들어주겠다고 약속했던 주현의 호언장담이 허세가 아닌 진심이라는 것이 드러나 시청자들에게 짜릿함을 선사했다.

이어 또 다른 진실도 드러났다. 그 주인공은 바로 구성호텔 대표이사 취임을 코 앞에 두고 있었던 곽동연(해준)이었다. 하버드 졸업장과 함께 금의환향했던 곽동연의 졸업장이 허위라는 것이 찌라시를 통해 퍼졌고, 그는 결국 직접 할아버지 한진희 앞에 무릎을 꿇고 그 내용이 사실이라 밝히며 용서를 구했다. 한진희는 격노했고, 대표이사의 자리를 자신의 딸 박아인(해리)의 것으로 호시탐탐 노리던 박준금(도도희)은 쾌재를 불렀다. 때문에 구성호텔 내 후계자 자리를 두고 박준금과 황영희(오인숙)의 본격적인 갈등이 시작되면서 시청자들의 흥미는 더욱 높아졌다.

특히, 모든 사실을 밝힌 뒤 힘들어하던 곽동연은 박세완(박하)을 찾아갔다. 송원석(우재)을 통해 이미 상황을 알고 있었던 박세완은 곽동연을 따뜻하게 감싸 안아주면서 위로를 해줬다. 그 과정에서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포옹을 했고 그 모습은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이며 이 커플의 꽃길을 응원하는 열풍은 더욱 뜨거워졌다.

그런가 하면, 낙원여인숙에는 정체불명인 주현의 007 가방으로 인해 한바탕 소동이 일어났다. 우연히 주현의 방에 있던 007 가방을 발견한 윤여정은 그 안에 들어있는 금괴를 보고는 깜짝 놀란 것도 잠시, 주현이 나쁜 짓을 한 것이라 생각하며 그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주현은 그 상황은 꿈에도 모른 채 혼자 끙끙대며 가방을 찾기 시작했고, 그 모습에 윤여정은 끝내 사실을 모두 털어놨다. 이에 주현 역시 자신에 대해 윤여정에게 모두 털어놓으면서 베일에 가려져 있던 그의 진짜 정체를 드러냈다. 하지만 그 타이밍에 윤여정이 가방을 숨겨둔 아궁이에는 불이 지펴지기 시작했다. 윤여정은 깜짝 놀랐고, 이에 재빠르게 움직인 낙원 식구들 덕에 다행히 손상을 입지 않고 가방을 구해낼 수 있었다.

그렇게 구한 가방의 문이 열리면서 판도라의 상자도 열렸다. 그 안에서 박세완 남편의 여권이 발견되었고, 지금까지 그 사고 장소에 함께 있었다는 것으로 죄책감을 느끼던 송원석은 끝내 모든 사실을 털어놓게 된 것. 여기에 우연히 사고 당시 근처에 있었던 정석용(만호)과 고수희(금희) 부부는 자신들이 타고 있었던 차의 블랙박스를 기억해내면서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까지 선사했다. 이로 인해 주현은 자신의 가방이 바뀐 상대가 누구인지 알아내게 되면서 안방극장의 몰입도는 최고조에 달했다.

'두 번은 없다'는 72부작이며 48회 기준으로 10.4%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네번 째 OST ‘그대라서’가 공개됐다. ‘그대라서’는 극 중 박세완과 곽동연의 러브라인에 감정 이입을 돕고 시청자들에게 큰 감동을 전달할 수 있는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두 번은 없다' 후속은 알려진 바 없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