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정을 이루는 개화, 사위질빵의 꽃
절정을 이루는 개화, 사위질빵의 꽃
  • 김철
  • 승인 2008.08.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의 사계와 삶의 이미지 / 김철



[인터뷰365 김철] 냇가와 계곡에서 요즘 들어 사위질빵 꽃이 만발하다. 이 시기에 흔하게 볼 수 야생화 가운데 하나가 질빵풀이라고도 하는 사위질빵의 꽃이다. 꽃이 작지만 덩굴로 된 줄기에서 한꺼번에 흐드러지게 촘촘히 피는 모습은 이 무렵 야생화의 압권이라 할만하다.



덩굴이 보기보다 질겨 즉석에서 노끈으로 대용할 수도 있고 멜빵을 만들어 활용할 수도 있다. 물자가 귀하던 시절 산이나 들에서 자라는 식물을 즉석에서 편리하게 활용하던 선조들의 지혜가 놀랍기만 하다. 어린잎과 줄기는 나물로 먹을 수 있어 농촌 사람들에게는 유용한 식물이다.









기사 뒷 이야기가 궁금하세요? 인터뷰365 편집실 블로그

김철
김철
press@interview365.com
다른기사 보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