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광고] 소음이 전혀 없는 청소기
[옛날광고] 소음이 전혀 없는 청소기
  • 홍경희
  • 승인 2008.07.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터리가 필요 없는 혁신적인 수입품 / 홍경희



[인터뷰365 홍경희] 휴일 아침. 멀리서부터 들려오는 진공청소기 소리는 아빠들의 골칫거리였다. 꿀맛 같은 늦잠에 이불 속에서 벗어나고 싶지 않건만 ‘우~웅’하는 그 소리는 아빠들의 양심을 자극하며 좀처럼 간기능의 회복을 허락하지 않았다. 아빠들로서는 억울한 노릇이었다.


30년 전 엘레강스한 분위기 물씬 풍기는 사진 속 가정을 보자. 엄밀히 말하자면 소리가 안 날 수밖에 없는 청소기이지만, 어찌되었든 지혜로운 아내는 소음 없는 청소기를 마련했고 남편은 별표 전축에서 흘러나오는 묵직한 사운드를 안전(?)하게 감상하고 있다. 아내를 바라보는 흐뭇한 표정은 또 어떤가. 더없이 화목해 보인다.

하지만 남편의 시선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여전히 강한 의혹을 지울 수 없다. 그는 정말 음악을 감상하고 싶었던 것일까. 혹시 눈을 뜬 채 자고 있던 것은 아닐까.







기사 뒷 이야기가 궁금하세요? 인터뷰365 편집실 블로그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