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출신 박지훈, 옹성우 이어 드라마 '꽃파당'으로 배우 도전장
워너원 출신 박지훈, 옹성우 이어 드라마 '꽃파당'으로 배우 도전장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9.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그룹 워너원 출신 배우 박지훈, 옹성우/사진=JTBC
(왼쪽부터) 그룹 워너원 출신 배우 박지훈, 옹성우/사진=JTBC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아이돌 그룹 워너원 출신 박지훈이 옹성우의 바통을 이어받아 그룹 내 두 번째로 배우 활동에 나선다.

박지훈은 지난 16일 첫 방송된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이하 '꽃파당') 조선 최고의 사내 매파당 고영수 역을 맡았다. 과거 아역 배우로 활동했던 박지훈은 이 작품을 통해 첫 성인 연기에 도전한다.

고영수는 마훈(김민재), 도준(변우석)과 함께 운명론은 믿는 조선 남녀의 혼담을 맺으며 남다른 기량을 자랑했다. 화려한 복색과 수려한 비주얼로 오프닝부터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특히 애교 가득한 말투와 백치미가 더해진 모습은 이후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이어 고영수는 '꽃파당'에 여자 매파를 들이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그는 "이번엔 말리지 마라. 내가 꼭 여자 매파를 들이겠다"고 마훈에게 선포하며 이후 개똥(공승연)의 '꽃파당' 영입 가능성을 예고했다. 

또한 이수(서지훈)에게 금비녀를 받고 개똥과의 혼인을 추진하게 마훈을 설득하는 등 스토리의 중심 역할을 해냈다. 

첫 회 시청률은 전국 4.3%, 수도권은 무려 5.0%(닐슨코리아 제공,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한편, '꽃파당'은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