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침몰사고, 참좋은여행 "가족 돌보는데 전념"...정부는 사고 수습 역할 분담
헝가리 침몰사고, 참좋은여행 "가족 돌보는데 전념"...정부는 사고 수습 역할 분담
  • 이은재 기자
  • 승인 2019.05.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뉴스 캡쳐

[인터뷰365 이은재 기자]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와 관련해 정부와 여행사가 역할을 분담해 사고 대응에 나선다. 

참좋은여행 이상무 전무는 31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한 브리핑에서 "외교부를 중심으로 한 정부 기관은 사고 수습에 전념하고 여행사는 가족을 돌보는 형태로 역할을 분담했다"고 말했다. 

여행사 측은 회사 파견 직원 14명이 현지시각 30일 오후 8시 경 현지 공항에 도착해 한국대사관에서 외교부 신속대응팀과 회의를 진행했다. 이중 12명은 현장에 투입 됐으며, 2명은 숙박과 교통 편의 등의 지원에 나선다.

부다페스트 현지로 향하는 여행자 가족들은 추가로 합류된 3명을 포함한 총 43명이다. 추가로 방문 계획을 밝힌 가족들은 이날 오전 10시15분 인천을 출발해 현지시간 오후 7시40분 부다페스트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참좋은 여행사는 4개조로 나뉘어 가족들과 수행 직원 8명이 현지로 향한다. 정부 대책반은 4개 호텔을 물색해 객실 배정을 진행 중에 있다.

이 전무는 "사고 당일인 어제 현지 컨트롤타워가 부재한 상황에서 중견 기업의 능력 범위를 벗어나는 역할을 수행하는 데 최선을 다했지만, 현지 정보 수집, 인력 부족으로 많은 혼선을 야기 시킨 점을 사과드린다"며 "저희 회사는 능력과 주어진 역할 안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인 탑승자 33명 중 현재 실종자는 19명으로 추가 구조자는 없는 상태다. 구조자 7명 중 4명은 퇴원했고, 3명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사망자 7명 중 신원이 확인된 2명은 50대 여성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신분증을 소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경찰청 지문감식반을 추가로 현장에 파견할 예정이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