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발인…'안타까운 이별'
조양호 발인…'안타까운 이별'
  • 김영진 기자
  • 승인 2019.04.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양호 발인/사진=KBS
조양호 발인/사진=KBS

[인터뷰365 김영진 기자] 1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발인이 엄수됐다.

이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발인에 유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거행됐다.

지난 8일 새벽 조 회장이 미국 로스엔젤레스(LA) 한 병원에서 폐질환으로 숨을 거둔지 8일 만이다.

이날 영결식에는 조 회장의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을 비롯해 딸 조현아·조현민씨, 석태수 한진칼 대표 등 가족 및 친인척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을 지켰다.

영결식은 고인이 된 조 회장에 대한 묵념과 함께 시작됐다. 석태수 한진칼 대표는 추모사를 통해 “숱한 위기와 어려움에도 항상 누구도 생각하지 못한 새로운 길로 이끌어준 회장님의 의연하고 든든한 모습이 선하다”며 “회장님이 걸어온 여정과 추구했던 숭고한 뜻을 한진그룹 모든 임직원이 이어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현정택 전 대통령비서실 정책조정수석도 추모사를 이어 “오늘 우리는 순수한 열정을 가진 조 회장을 떠나보낸다”고 이별의 아쉬움을 남겼다. 추모사 이후에는 45년간 수송 거목으로 큰 자취를 남긴 조 회장의 생전 활동을 기록한 영상물이 상영됐다.

영결식 후에는 운구 행렬이 진행됐다. 서소문 대한항공 빌딩,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 등 조 회장의 자취가 묻어 있는 길을 지났고 직원들은 본사 및 격납고 등에서 도열로 고인의 평안한 안식을 기원했다. 운구차는 1981년부터 2017년까지 36년간 고인을 모셨던 이경철 전 차량 감독이 맡았다.

이날 고 조양호 회장은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에 안장돼 아버지인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 어머니인 김정일 여사 곁에 영면한다.



관심가는 이야기